ad27
default_setNet1_2

환경부, 올해 무공해차 30만 시대 맞는다

기사승인 [1475호] 2021.03.02  23:17:26

공유
default_news_ad1

- 연내 수소충전소 누적 180기 구축
신규부지 발굴‧인허가 간주제 도입
바이오가스 기반 수소공급도 추진

2021년 탄소중립 이행계획 발표

[가스신문=최인영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가 내연기관차의 무공해차 전환과 충전인프라 확대에 속도를 내기 위해 수송부문 탄소중립 장기전략을 마련한다. 올해에는 전기‧수소차 30만 시대를 맞이한다.

이를 위해 이달 내 연구용역과 전문가포럼 구성 등을 거쳐 올해 하반기에는 수송부문 미래차 전환전략을 마련해 확정할 계획이다. 2일 환경부는 2050년까지의 정책방향을 담은 2021년 탄소중립 이행계획을 발표하고, 3대 정책방향과 12대 과제를 선정했다.

수송부문 전략에 따라 환경부는 2050년 무공해차 100% 전환을 위한 장기전략을 마련한다. 저공해차 보급목표를 지난해 15%에서 올해 18%로 상향하고, 공공무문 무공해차 의무구매(80%) 등을 통해 올해까지 무공해차 30만대를 보급한다.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해 수소충전소 신규부지 발굴‧인허가 특례(승인 시 허가간주제) 등을 실시한다. 올해 안에 수소충전소 누적 180기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이와 함께 휴게소와 주유소 등 이동거점에 급속전기차 충전기도 구축해 전기차 충전 사각지대도 해소한다. 재생에너지 보급확대를 위해 정수장 등 환경기초시설에 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68개, 142억원)하도록 지원할 뿐 아니라 음식물, 가축분뇨 등 유기성폐자원을 활용한 바이오가스 생산을 확대한다. 바이오가스 기반 수소공급(2개소 설계)도 추진한다.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제도적 기반도 다진다. 주요 정책‧개발사업의 기후영향 검토를 강화하고, 기후변화영향평가를 도입한다.

주요 국가계획‧개발사업 등을 추진할 경우 온실가스 배출과 기후변화 영향을 확인토록 평가절차를 수립한다. 올해 안에 탄소중립이행법(가칭)을 제정해 법적근거를 마련하고, 내년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와도 협업해 기후대응기금(가칭)도 조성한다. 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을 비롯한 기후 취약지역‧계층에 대한 지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과학기술 연구개발 등에 활용 가능하다.

   
▲ 2021년 환경부 탄소중립 이행계획 체계도

탄소중립에 대한 국제위상도 제고한다. 녹색성장과 글로벌목표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개최 시 탄소중립을 핵심의제로 삼고, 서울선언문(가칭) 채택을 통해 그린뉴딜, 탄소중립의 국제사회 연대를 선도한다.

또한 미국 정부가 올해 개최 예정인 세계기후정상회의에도 참석해 한‧미간 탄소중립 환경협력을 강화한다. G7기후환경장관회의(5월), G20환경장관회의(7월), 제26치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11월) 등을 적극 활용한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탄소중립 선도부처로서 이행기반 구축뿐 아니라 사회 전 부문의 탄소중립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인영 기자 dod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