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인도, 노후 차량에 환경세 부과하되 LPG차는 제외

기사승인 [1474호] 2021.02.26  23:04:34

공유
default_news_ad1
   
▲ 인도 정부는 노후 차량에 환경세 부과하지만 LPG차는 제외했다.

[가스신문=김재형 기자] 인도 정부는 노후차 운행을 제한하고 친환경차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노후 차량에 환경세(Green Tax)를 부과했지만 LPG차와 같은 친환경 대체연료차는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2월 초 발표했다.

인도 도로교통부 장관 니틴 가드카리(Nitin Gadkari)는 차량의 연료와 차종, 등록지역에 따라 차별적으로 도로세의 10~50%에 해당되는 환경세를 부과한다. 2022년 4월부터 정부와 공공기관 소유의 15년 이상된 노후차를 폐차하고 등록을 말소하는 정책도 시행한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상용차는 8년, 개인차량은 15년 이상된 노후차에 10~25%의 환경세가 부과되고 대기 오염도가 높은 도심지역에 등록되는 차량에는 최대 50%를 부과한다. 무엇보다 LPG, CNG, 전기,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 차량이나 트랙터, 경운기 등 농업용 장비는 환경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되며 버스 등 대중교통 차량은 환경세를 대폭 낮춘다.

정부 관계자는 “노후차가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은 신차 10대 이상이 배출하는 양에 버금가며, 특히 상용차는 등록대수가 전체의 5%에 불과하지만 수송부문 오염물질 배출 비중의 65~70%까지 차지할 정도로 기여도가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김재형 기자 number1942@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