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신한금융 ‘코하이젠’ 우협대상자 선정

기사승인 [1463호] 2020.11.24  16:43:27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난·현대차·에너지기업과 MOU
설립위 구성 사업추진계획 논의

[가스신문=최인영 기자] 상용차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을 위해 설립하는 특수목적법인(SPC) ‘코하이젠(Kohygen)’에 금융권이 재무투자자로 나선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지난 23일 한국지역난방공사, 현대자동차,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SK가스, E1 등과 서울 강남구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내년 2월 정식 출범하는 코하이젠은 전국에 기체 방식 상용차 수소충전소 10기에 이어 2023년에는 액화수소충전소 25기 이상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한금융 GIB사업부문은 지난 10월 에너지이노베이션파트너스(대표 박희준)와 컨소시엄을 이뤄 코하이젠 사업의 재무투자자 선정 입찰에서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각 참여사들은 설립위원회를 구성해 법인정관 마련, 사업타당성 분석, 사업계획 수립, 자본조달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주도해 친환경 금융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인영 기자 dod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