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현대차, 英 이네오스 SUV '그레나디어'에 PEMFC시스템 탑재

기사승인 [1462호] 2020.11.23  23:10:25

공유
default_news_ad1

- 年 30만톤 수소생산기업 이네오스와 MOU
유럽 공공·민간시장 겨냥해 실무협의체 구성

   
▲ 현대자동차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과 이네오스 피터 윌리엄스 최고기술책임자가 온라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가스신문=최인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영국 글로벌 종합화학기업 이네오스그룹(INEOS)과 수소밸류체인 구축에 나서면서 수소사회 조기실현을 추진한다.

이네오스 산하 이네오스 오토모티브가 개발하고 있는 SUV ‘그레나디어(Grenadier)’에 현대차의 PEMFC(고분자전해질 연료전지) 타입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을 탑재한 수소전기차를 선보인다.

현대차는 지난 20일 석유화학, 특수화학, 석유 제품 등을 생산하는 이네오스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네오스는 현재 연간 30만톤의 수소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최근 수소 관련 사업 분야를 확대하면서 수소사회 견인에 적극 나서고 있다.

수소경제를 선도하고 있는 유럽시장 공략을 위해 양사는 핵심 관계자를 모아 협의체를 구성한다. 유럽연합(EU), 유럽 각국 정부, 민간기업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신사업모델을 발굴한다.

이 과정에서 이네오스는 자회사 이노빈을 중심으로 수소생산, 공급, 저장 등을 담당한다. 현대차는 연료전지시스템 공급 등을 맡는다.

이네오스의 화학 분야 기술력과 현대차의 연료전지시스템 분야 기술력을 바탕으로 양사는 수소생산, 저장, 운송, 활용에 이르는 수소 전주기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이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 개발과 양산 분야에서 리더십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연료전지시스템 기술이 보다 다양한 분야에서 응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재 전세계에서 수소경제를 위한 움직임이 가장 활발한 지역은 유럽으로 유럽연합을 중심으로 그린수소 생산에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다. 수전해 시설을 비롯해 수소 저장, 유통, 충전 등 관련 인프라 투자도 점차 확대하고 있다.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 김세훈 전무는 “유럽 전통의 화학기업인 이네오스와 그린수소 생산, 수소전기차 개발 등에 협력한다는 것 자체로 큰 의미를 지닌다”면서 “연료전지시스템 분야를 선도하는 현대차의 기술력과 이네오스의 전통을 더해 최상의 시너지를 도출해 낼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해 6월 사우디 아람코에 이어 이번 이네오스와의 협력이 수소사회로의 전환에 중대한 분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수소경제사회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능력을 70만기 규모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현대차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연구개발본부장과 김세훈 연료전지사업부 전무를 비롯해 이네오스의 피터 윌리엄스(Peter Williams) 최고기술책임자(CTO), 이네오스 오토모티브(INEOS Automotive) 덕 헤일만(Dirk Heilmann) 대표, 이노빈(INOVYN) 기어 터프트(Geir Tuft) 대표 등이 참석했다.

최인영 기자 dod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