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도시가스 고객센터, 경찰서와 업무협약

기사승인 [1414호] 2019.11.18  23:20:56

공유
default_news_ad1

- 15일 익산1·익산2고객센터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 위해

   
▲ 익산경찰서 박헌수 서장(오른쪽)과 한신 대표(왼쪽), 강동선 대표가 업무협약서에 서명 후 사진을 찍고 있다.

[가스신문=박귀철 기자] 도시가스 고객서비스센터와 일선 경찰서가 협업을 통해 안전한 사회 조성에 나선다.

전북에너지서비스 익산1고객서비스센터인 구산ENG(대표 한신)와 익산2고객서비스센터인 신우ENG(대표 강동선), 익산경찰서(서장 박헌수)는 지난 15일 익산경찰서에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번 협약의 목적은 각 가정을 방문하고 골목길 곳곳을 누비며 업무를 수행하는 도시가스 안전점검원과 경찰이 네트워크를 구축, 안전한 사회 조성에 인식을 같이하고 안전점검원들의 안전과 범죄, 사고 예방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도시가스 고객서비스센터 직원들이 가스검침이나 안전점검을 위해 각 가정을 방문 중 가정폭력이나 아동학대 등 의심현장을 인지할 경우 112에 즉시 신고하고, 가스안전점검이나 검침원을 대상으로 범죄가 발생할 경우 112로 신고접수하고 즉시 출동해 대응한다는 것이다. 그밖에 안전점검원에 대한 성희롱 등 범죄예방 교육도 한다.

이번 협약은 협약일로부터 1년간 유효하며, 기간 경과 시에는 별도의 사유가 없으면 1년 단위로 자동 연장함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2개 고객서비스센터는 경찰 마스코트인 포돌이와 포순이 마크를 별도로 제작해 직원들의 가슴에 부착해 활동하게 된다.

익산경찰서 박헌수 서장은 “가스사용 세대를 방문해 서비스를 하는 도시가스 고객서비스센터의 직원들과 일선 경찰이 협업을 통해 활동한다면 익산시내 취약계층에 대한 다양한 안전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밝혔다.

구산ENG 한신 대표도 “가스안전점검과 검침 외 가정폭력 등의 의심현장을 고객서비스센터 직원들이 인지해 경찰서로 연락, 신속하게 대응한다면 안전문화가 정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구산ENG는 익산시에 약 4만9천세대, 신우ENG는 4만7천세대에 대해 가스안전점검 및 검침업무를 하고 있다.

박귀철 기자 park@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