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정부, 대규모 수소생산 기술 확보한다

기사승인 [1414호] 2019.11.18  23:28:21

공유
default_news_ad1

-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으로 수소경제 정책 지원
2030년까지 수전해 효율 80%, 추출기 5000㎏/일 목표
대용량 저장·운송 및 지게차 등 활용처 다변화 도모

   
▲ 16대 에너지기술 로드맵으로 발표된 에너지신산업 육성방안

[가스신문=남영태 기자] 정부가 수소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대규모 수소생산·저장과 활용분야의 확대 등에 대한 기술개발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18일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 및 ‘에너지 기술개발 로드맵’에 대한 대국민 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번 공청회에는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을 비롯한 산·학·연 전문가, 시민단체 등 약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계획과 로드맵의 주요 내용에 대한 설명과 질의·토론이 진행됐다.

산업부는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안)을 에너지전환과 신산업 선도를 위한 에너지기술 강국 도약을 중장기 에너지기술개발 비전으로 설정했다. 이 같은 비전과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정책목표 달성에 필요한 총 4대 중점과제 내 16대 에너지 중점기술 분야를 선정했다.

에너지기본계획 중점과제를 살펴보면 수소분야는 에너지신산업 육성에 태양광, 풍력, 에너지신소재 등과 포함돼 R&D전략이 수립됐다.

수립된 R&D전략에 따르면 우선 수소전기차 충전소용 저가 수소생산기술 상용화 및 그린수소 대량 생산기술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이 추진된다.

이를 위해 그린수소의 대규모 생산이 가능한 고효율 수전해 기술개발이 진행되며, 현재 55%의 효율을 2030년 80%의 효율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이와 함께 하루 5000㎏ 규모로 수소추출기 기술도 확보하고, 수소생산 플랜트 역시 수십㎿규모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규모 육상수소 운송기술에 대한 기술개발도 추진된다. 산업부는 2030년까지 1톤급 기체 수송과 35톤급 LH₂ 수송 배관망 구축에 나선다.

현재 수소전기차 등 승용차분야에 집중된 활용분야(수송)에 대한 다변화를 목적으로 지게차, 건설기계, 열차, 선박 등에도 연료전지설비가 접목될 수 있도록 기술개발이 추진된다.

또한 산업부는 수입 의존도가 높은 연료전지 분리판, 가스터빈 고온부품, 원자력 차폐소재 등을 국산화해, 보호 무역주의에 대한 위험요소를 최소화 한다는 입장이다.

더불어 깨끗·안전한 에너지 공급을 위해 연료전지, 태양광, ESS 등 향후 보급 확대가 예상되는 모듈·부품에 대한 리파워링과 유가자원 회수 기술 상용화로 자원낭비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고효율 저소비 구조 혁신을 목적으로 수소전기차는 2030년까지 현재 10만㎞의 내구성을 50만㎞까지 향상시키고, 전기차 1회 충전 주행거리를 2030년 800㎞까지 확대해 휘발유·디젤 차량 수준의 편리성을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에너지 중점기술의 성공적인 개발과 확산을 위해 16대 중점기술을 대상으로 분야별 세부 이행방안을 담은 로드맵을 수립, 총 50개의 추진과제를 도출했다. 향후 에너지 R&D 투자 확대와 더불어 중점기술 분야에 90% 이상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또 △대형·장기 프로젝트 △실증연구 △안전관리 △보급연계 중심으로 에너지 기술개발 체계를 개편해, 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분야에 국가적 역량을 결집한 대형·중장기 플래그쉽 프로젝트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수요-공급기업이 공동 연구를 진행해 공급기업이 개발한 제품을 수요기업이 실증·검증, 구매하는 수요연계형 R&D도 강화된다. 이를 통해 신기술 조기 실증과 시험·인증 인프라 구축에 투자를 확대하고, R&D 전주기 안전관리를 강화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예정이다.

또한 시험·평가기술 개발 및 기술지원 제정을 위한 ‘Post R&D’를 도입해, 기술개발 성과의 보급과 확산을 강화한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 계획과 로드맵의 차질 없는 이행을 통해 기술혁신에 기반한 에너지전환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부는 이번 공청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반영해, 내달 국가 과학기술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남영태 기자 n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