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가스공사,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서 원유 일산 50만 배럴 달성

기사승인 [1406호] 2019.09.05  23:29:00

공유
default_news_ad1

- 유가하락과 중동정세 불안 등 대외여건 극복, 향후 안정적 수익 기대

   
▲ 주바이르 원유처리설비 현장 사진

[가스신문=유재준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5일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 수행 출자 법인인 Kogas Iraq B.V의 원유 일일 생산량 50만 배럴을 달성했다.
시장 가치로 약 348억 원(환율 1,200원 기준)에 달하는 일산 50만 배럴은 주바이르 필드 생산 1단계 목표를 달성한 것으로서 2단계 목표인 70만 배럴 생산 가능성 또한 크게 높여 장기적으로 가스공사 수익 증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또한 최근 세계적인 유가 하락 및 중동 정세 악화 등 사업 운영을 둘러싼 불확실성 속에서도 안정적인 원유 증산을 통해 자원개발 사업 분야에서 큰 성과를 이룬 것으로 평가된다.
가스공사는 2010년부터 주바이르 사업에 참여해 첫해 원유 일산 18만 배럴을 생산했으며 2017년에는 일산 평균 43만 배럴을 달성한 바 있다.
특히 이라크 법인은 올해 6월 기준 주바이르 사업의 누적 투자비 29억 4천만 달러 대비 30.7억 달러를 회수(누적 원유 회수 : 약 5,240만 배럴)해 투자비 회수율 104.4%, 2018년 기말 당기순이익 5,957만 달러를 달성했다.
또한 가스공사는 이라크 법인에 출자한 3.78억 달러 중 87%인 3억 3천만 달러를 회수(2018년 말 기준)했으며, 향후 주바이르 사업에서 2020년 이후 매년 배당 등 잔여 사업기간(2035년 종료) 동안 지속적으로 순수익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바이르 사업의 안정적 운영을 통해 해외사업 내실화 및 수익 창출은 물론 국내 민간기업과의 동반성장, 일자리 창출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이라크 현지에 전문 인력을 파견(2019년 현재 12명, 누적 47명)해 원유 증산 효율화에 주력하고 있으며, 국내 건설사가 이라크 사업에 본격 진출하는 데도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현재 주바이르 필드 진출 기업은 삼성ENG(2018년 10월 북부원유처리설비 공사 완료 및 유지보수 업무 진행), STX중공업(2016년 2월 기존 원유처리설비 보수공사 완료) 등으로 약 11억 달러 규모로 참여 중이다.

유재준 기자 jjyoo@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