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공모에 11개 지자체 신청

기사승인 [1474호] 2021.03.03  23:25:49

공유
default_news_ad1

- 울산, 수원(경기), 음성군(충북) 등 전국서 참여
1차·2차 평가 통해 3월 중순 우선협상대상 선정

[가스신문=이경인 기자] 국내 수소산업 기술개발과 기반구축을 위한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공모에 11개 지자체에서 유치신청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마감된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공모결과 울산광역시, 경기도 수원시, 충북 음성군 등 총 11개 지방자치단체가 유치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번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는 수소안전전담기관인 가스안전공사에서 주관하는 사실상 마지막 지자체 공모이며, 그동안 공모로 진행된 수소가스안전 체험교육관이나 수소버스 부품시험평가센터와 비교해 예산규모가 늘어난 것은 물론 상주 인력도 2~3배에 달하면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됐다.

공모 접수 결과도 예상을 반영하듯, 예전의 공모에서는 한자릿수에 불과했던 지원규모가 11개 지자체로 크게 늘어난 것은 물론, 수도권(경기 수원)과 광역시(울산) 등 전국에서 유치의사를 밝히면서 수소안전분야 마지막 시설인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유치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가스안전공사 내부에서는 수도권과 광역시 등 전국에서 유치신청에 나서면서 지자체간 경쟁을 통해 예상보다 사업규모와 예산 확대도 기대하는 모습이다.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지자체 모집공고를 살펴보면, 사업 내용 중 일부는 지자체와의 매칭방식으로 진행되는 만큼, 지자체의 지원규모가 늘어날수록 선정과정에서 유리해지는 방식이다. 결국, 지자체간 경쟁을 통해 검사지원센터의 규모도 확장이 가능한 셈이다.

실제, 모집공고 세부내용으로 부지제공, 건축비, 운영비 등은 지자체와의 매칭방식을 희망한다고 표기돼 있다.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는 수소용품 시험동과 수소용품 시험설비 등이 들어서며 부지면적은 최소 1만5000㎡(적정 2만㎡), 건축면적 9,500㎡ 규모로 국비와 가스안전공사 지원비용을 포함해 최대 210억원이 지원된다. 여기에 선정된 지자체의 매칭펀드가 추가되는 만큼, 실제 소요비용은 이보다 늘어나게 된다. 또한, 향후 가스안전공사 수소안전기술원의 이전도 추진돼 상주인력 규모도 100여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가스안전공사는 접수 지자체를 대상으로 1차 서면평가 위원회를 거쳐 상위 5개 지자체를 선정, 2차 대면평가 위원회가 열린다. 3월 중순경 우선협상 대상 지자체를 선정하며 이사회 의결을 거쳐 입지가 최종 확정된다.

지자체 선정이 완료되면 상반기 중 설계작업을 시작으로 2023년 준공과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경인 기자 oppaes@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