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수소연료전지 기술개발에 1257억 투입

기사승인 [1469호] 2021.01.18  23:29:39

공유
default_news_ad1

- 에너지기술개발에 1조1326억 투자
수소연료전지 전년보다 52.9% 증액

   
▲ H안성휴게소에서 충전 중인 수소전기차 넥쏘

상반기 신규과제 119개 공고

[가스신문=최인영 기자] 그린뉴딜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2021년 상반기 기술개발 신규과제 119개를 18일 공고했다.

올해 1조1326억원을 에너지 기술개발에 투자하는 정부는 2142억원을 상반기 신규과제에 투자한다. 지난해 예산 9506억원보다 19.1% 증가한 규모다.

신재생에너지, 특히 수소 관련 핵심기술에 집중 투자한다. 사업비 1259억원을 투입해 그린뉴딜과 탄소중립 관련 신규과제 56개를 상반기 안에 추진한다. 수소․연료전지에 대한 투자도 대폭 확대한다.

수소․연료전지 분야에는 올해 1257억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822억원보다 52.9% 증액했다. 신재생에너지 분야에는 599억원(31개 과제), 수요관리에는 450억원(17개 과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서는 210억원을 배정한다.

신규과제는 에너지 공급구조의 저탄소화, 에너지 소비구조의 효율화를 위해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에너지 안전을 위한 기술개발 투자도 확대한다. 모든 연구개발 과정에서 안전관리는 더욱 강화된다. 사업비는 302억원을 투입하는데 이는 지난해 261억원보다 15.8% 늘어난 수치다.

수소충전소와 ESS(에너지저장장치) 등 신규과제에 대한 투자를 통해 정부는 에너지안전성을 확보한다. 수소충전 인프라 안전강화를 위해 정부는 올해 39.59억원을 투입, 5개 과제를 추진한다. 주요 프로젝트로는 그린뉴딜사업과 연계한 수소충전소 압축기 현장 성능평가 가이드라인 개발 등이 있다.

안전관리형 상반기 과제는 총 58개로 전문가 사전검토, 에너지안전 PD의 안전관리 사항 검증 등 관련 절차를 추가하면서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에너지 기술개발 사업은 그린뉴딜과 탄소중립 실현을 기술적으로 뒷받침하고, 기술개발과 수요․시장과의 연계를 강화하는 한편 R&D 과제의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지난해 산업부는 에너지 기술개발에 9506억원(추경 포함)을 투자했다. 신재생에너지 경쟁력 강화, 융복합 기술을 통한 에너지소비 효율화, 계통 신뢰도 강화, 인력양성 등 기반 구축에 집중했다.

이를 통해 수소충전소 핵심부품 국산화, 수상태양광 상용화, 초급속 전기차 충전시스템 개발 등의 성과를 올릴 수 있었다. 더불어 기술융복합을 통한 비즈니스 모델육성과 에너지신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9월에는 6대 유망분야 3대 지원전략을 수립했다.

   
▲ 에너지 기술개발 과제의 향후 계획 및 절차

산업부 관계자는 “새로운 에너지정책에 대응하는 기술지원 요구가 커지면서 R&D 성과가 수요기업의 구매로 이어지도록 개선할 필요도 높아졌다”며 “사고 예방을 위해 올해는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하는 방향으로 기술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오는 3~4월 중 사업계획서 접수를 시작으로 사업수행자를 확정한 후 5월까지 협약을 통해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산업부 또는 에너지기술평가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최인영 기자 dod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