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공장 직원이 LPG용기 교체하다 화재

기사승인 [1469호] 2021.01.14  23:13:41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방서 추산 20만원 재산 피해

   
공장에서 LPG용기를 교체하다가 가스가 누출돼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화재가 발생하면서 LPG용기가 검게 그을렸다.

[가스신문=김재형 기자] 13일 오후 11시50분 경상북도 성주군 월항면 농공단지의 한 공장에서 LPG용기를 교체하던 중 화재가 발생했다.

파이프 생산 공장에서 직원 두명이 LPG용기를 교체하는 작업을 하던 중 가스가 누출돼 근처에 있던 전기난로로 옮겨 붙은 것으로 추정된다. 현장 직원이 화재 진압을 시도했으나 얼굴과 손 등에 2도 화상을 입었다.

이 사고로 내부의 공구 등 집기류를 태워 소방서 추산 2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김재형 기자 number1942@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