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신성엔지니어링 박대휘 대표, 이달의 무역인 선정

기사승인 [1459호] 2020.10.30  23:10:31

공유
default_news_ad1

- 2008년 귀뚜라미 그룹 합류
올해 2000만 달러 수출 달성

   
▲ 신성엔지니어링 박대휘 대표(왼쪽에서 2번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스신문=양인범 기자] ㈜신성엔지니어링 박대휘 대표이사가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 ‘제132회 한국을 빛낸 이달의 무역인’ 행사에서 ‘이달의 무역인’으로 선정됐다.

한국무역협회는 수출을 통해 우리나라의 국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있는 무역업체의 수출 의욕을 고취하고 무역인의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 지난 2007년 7월부터 ‘한국을 빛낸 이달의 무역인상’을 제정해 운영하고 있다.

이달의 무역인상은 연간 수출실적이 500만 달러 이상인 기업 중 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와 수출 확대 등에서 우수한 성과를 낸 CEO 1인에게 수여한다.

지난 40년간 대한민국 냉동·공조 분야의 발전에 이바지한 박대휘 대표는 지난 16년간 신성엔지니어링을 이끌었다. △드라이룸 시스템 △공동주택용 지열시스템 △바닥공조 시스템 등 최신형 시스템 공기조화 기술과 함께 고효율 터보냉동기, 흡수식 히트펌프 등 국산 냉동·공조 제품 개발과 수출에 기여했다.

특히 2008년 귀뚜라미 그룹에 합류한 이후 기술 지원 및 연구 인력 비중을 전체의 30%이상으로 끌어올리고, 고객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는 등 제품과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는데 주력해 올해도 2000만 달러 수출을 달성했다. 이는 2017년 대비 10배 증가한 수치다.

또한 박대휘 대표는 폴란드, 헝가리, 중국, 베트남 등 반도체 및 2차전지 제조기업의 해외 주요거점에서 냉동·공조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구축했다. 이같은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7년 8% 수준이었던 해외 매출 비중을 2019년 32%까지 끌어올렸다.

신성엔지니어링 박대휘 대표는 “신성엔지니어링은 1977년 설립된 43년 역사의 냉동·공조 전문기업으로 국산제품의 세계화에 일조한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이해 신성은 책임감을 가지고,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한국이 수출 강국으로서 위상을 유지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인범 기자 ibyang@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