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기자수첩] 수소메카로서 가스공사 행보에 이목 집중

기사승인 [1458호] 2020.10.27  23:16:37

공유
default_news_ad1
   
 

[가스신문=주병국 기자] 정부가 올해 에너지전환 정책을 펴면서 가장 역점을 둔 분야는 단연 수소산업인 듯 하다. 그중 수소연료전지, 수소차와 연계된 수소충전소 인프라 등이 으뜸이다. 수소법 재정(2020년 2월) 후 정부의 정책전환은 수소산업 육성과 수소경제 조기진입을 위해 드라이브 강도와 속도가 더더욱 강력하고 빨라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15일 수소경제위원회가 발표한 ▲수소발전 의무화제도(HPS) 도입 ▲추출수소 경쟁력 확보 ▲수소시범도시 기본계획 및 수소도시법 제정방안 등 5대 주요 안건은 역대급 수준의 정책으로 평가될만 하다.

기존 신재생에너지의무화(RPS)제도에서 연료전지를 분리, 발전용 연료전지 의무공급(HPS) 시장을 조성하여 안정적인 보급체계를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수소로드맵(2019년 1월)에 담긴 정부의 연료전지 보급목표치(2020년 1GW, 2040년 8GW) 달성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여기에다 추출수소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수소제조시설에 한해 정부가 한국가스공사의 직공급을 허용하고, 추가로 천연가스 개별요금제까지 적용하는 것은 놀랄만한 특혜 수준의 지원정책이다. 앞으로 수소생산기지는 수소를 생산함에 있어 대규모 발전사와 동등한 도매가로 원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수소제조사업자로서는 소매가격이 빠지는 만큼 경제성은 높을 수 밖에 없다.

또 수송용 등 수소제조용 천연가스에 개별요금제를 적용하는 것은 도매요금 중에서도 가장 싼 원료비가 적용된다.

또 정부는 울산 등에 국비 200억원 투입하여 수소시범도시를 조성하고자 한다. 시민생활에 수소가 주요 에너지원으로 활용되는 도시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 모든 것들이 실현되기 위한 전제 조건은 추출수소의 안정적인 공급이다. 그 역할을 할 공기업이 바로 한국가스공사다. 한국의 수소경제를 이끌 수소메카로서 가스공사의 역할은 막중하다. 정부의 ‘수소경제 조기 진입의 의지가 분명한 만큼 가스공사의 향후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주병국 기자 bkju@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