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지능형CCTV·무인순찰차' 도입해 사고 예방

기사승인 [1445호] 2020.07.09  23:16:27

공유
default_news_ad1

- 현대오일뱅크, 스마트 팩토리로 전환

   
▲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운영될 자율주행 순찰차에 대한 가상 이미지

[가스신문=김재형 기자] 현대오일뱅크는 올 하반기 무인순찰차량과 지능형 CCTV를 선보일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무인순찰차량은 정밀 GPS와 유해가스 감지센서, 열화상 카메라 등을 갖췄으며 자율 주행으로 24시간 공장 전역을 순찰, 유해가스와 화재 관련 정보를 수집한다. 비상상황으로 인식되는 정보는 통합관제센터에 신속히 전달돼 대형사고를 막을 수 있다.

지능형CCTV는 관제요원 없이 인공지능만으로 CCTV영상 내 작업자의 이상행동을 자동으로 식별하는 시스템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유해가스가 남아있을 수 있는 고 위험 작업공간에 지능형 CCTV를 우선 설치해 작업자 안전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진행된 정기보수 기간 동안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유해가스 감지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유해가스 감지시스템은 탱크, 타워 등 밀폐 공간에 설치된 센서로 유해가스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한다. 이후 관련 정보를 통합관제센터로 전달한다. 만약 비상상황 시 경고음이 울리며 현장 작업이 중단된다. 이를 통해 작업자는 유해가스로 인한 질식사고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

특히 현대오일뱅크는 2021년까지 시스템을 확대 설치해 관련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방침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지난 5월, 대규모 정기보수 중에도 업계 최초로 무재해 1,800만 인시를 달성한 바 있다”며 “안전에 대한 경영진의 강력한 의지와 디지털 기반 시스템으로 한 차원 높은 안전 최우선 경영을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재형 기자 number1942@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