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바이오프랜즈·패리티, 수소생산·액체수소 유통판매 업무협약

기사승인 [1444호] 2020.06.30  23:12:45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소기업 수소인프라 촉매역할 기대
보은공장 연간 5000톤 DME생산 앞둬

   
▲ 바이오프랜즈 조원준 대표(사진 왼쪽)와 패리티 김사순 대표가 수소생산 및 액체수소 유통판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가스신문=유재준 기자](주)바이오프랜즈(대표 조원준)와 (주)패리티(대표 김사순)는 6월 26일 패리티 본사에서 ‘수소생산 및 액체수소 유통판매’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정부의 수소 산업육성과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그린수소 제조기술 개발과 수소액화시스템 기술개발을 통한 수소유통판매 인프라를 민간기업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구축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바이오프랜즈는 국내 청정연료를 바이오에너지원으로부터 생산하는 바이오메탄올, 바이오DME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기업으로 충북 보은산업단지에서 자체 개발한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청정연료와 기초 화학물질인 DME를 연간 5,000톤 생산공장 준공을 앞두고 있다.

바이오프랜즈 조원준 대표는 “가까운 시일내 국내 바이오매스 또는 바이오가스로부터 액상 수소캐리어로 이용되는 바이오메탄올과 바이오DME를 적용하는 수소인프라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며, 보은공장은 바이오메탄올로부터 바이오DME를 생산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서 정부정책에 맞는 기술개발과 수소인프라를 구축하려고 하며 대전 둔곡지구 외국인 투자단지에 수소인프라 구축을 위한 중소형 수소추출기 제작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패리티는 수소액화 및 수소 모빌리티 전문기업으로 액체수소를 기반으로 한 환경감시, 산림감시, 정찰 및 고중량 운송용 드론을 개발하여 운영할 예정이며 드론 뿐만 아니라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에도 액체수소 파워팩을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소형 수소액화시스템을 개발하여 바이오메탄올, 바이오DME로부터 생산되는 수소를 액화하여 국내 액체수소시장에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바이오프랜즈는 바이오메탄올, 바이오DME로부터 중소형 수소추출기(일 50~500kg 생산규모)를 매우 경제적으로 제작하여 온사이트 수소충전소와 액체수소판매소에 공급하는 사업모델을 추진할 것이다.

국내 수소 유통, 판매 시장을 선도하는 가스공사의 수소인프라 구축사업 일정에 맞추어, 이번 바이오프랜즈와 패리티의 업무협약으로 민간 중소기업에서 수소 유통, 판매시장에 진입하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재준 기자 jjyoo@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