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日, 비상용 발전기 연료로 GTL 사용

기사승인 [1439호] 2020.06.05  23:02:29

공유
default_news_ad1

- 요코하마시 새 청사
2000kVA×2대 설치

[가스신문=강동수 일본특파원] 일본 이토츄 에네크스가 취급하는 GTL(Gas to Liquids) 연료가 요코하마시 신청사의 비상용 발전기 연료로 채택됐다. 이는 일본 내 지방 공공단체의 자가소비용으로 정식 채택된 첫 사례가 된다.

요코하마시는 지구온난화대책 실행계획을 세우는 등 지구 환경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는데 신청사 기본 이념의 하나로 ‘환경에 최대한 배려하는 저탄소형 시청사’를 들고 있다. 또한 업무 연속성 계획(BCP) 대책에도 적극적으로 재해 시에도 시청사의 BCP 기능을 7일간 유지할 수 있는 비상용 발전기(2000kVA×2대)가 설치돼 있다.

에네크스가 취급하고 있는 GTL 연료는 유황분을 포함하지 않고 경유에 비해 CO₂, NOx, PM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환경부하가 적은 천연가스로부터 나온다. 아울러 경유보다도 장기적으로 저장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같은 환경부하 저감과 장기적 저장 안정성이라는 점이 신청사의 콥셉트와 잘 맞아 연료 채용에 이르렀다. 에넥크스 그룹은 경영이념인 ‘사회와 생활의 파트너’에 기초해 에너지 기업으로서의 에너지 안정공급을 이루는 것과 함께 앞으로도 저탄소사회 실현, 환경부하 저감, 지속 가능 사회에의 공헌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강동수 일본특파원 kangtaro@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