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산업부, 수소경제 로드맵 '조기 이행’ 지원한다

기사승인 [1440호] 2020.06.04  23:25:17

공유
default_news_ad1

- 3일 제3차 추경예산안 국회 제출
그린수소·스마트전력 플랫폼 개발

[가스신문=최인영 기자] 한국판 뉴딜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정부가 재생에너지 확산과 수소경제 조기 이행 등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지난 3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총 26개 사업, 1만 1651억원 규모의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국무회의를 거쳐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린 뉴딜에는 총 4780억원을 투입해 16개 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추경을 통해 산업부는 △저탄소 녹색 산단 구축 △재생에너지 및 수소 확산기반 마련 △에너지 디지털화 등을 핵심 과제로 추진한다.

특히 정부 핵심사업인 수소경제 로드맵을 가속화하고자 기술개발 및 기반 구축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사업 추진을 위해 △주택·건물·공공기관 내 분산형 태양광 설치비용 보조예산 증액(550억원) △농축산어민 태양광 설치비용 융자 증액(500억원) △지역 주민이 인근 재생에너지 사업에 투자할 경우 장기저리의 융자를 지원하는 재생에너지 국민주주 프로젝트 사업 신설(365억원) 등 경제 지원제도를 마련한다.

또한 수소경제 로드맵을 빠른 시일 내 이행하기 위해 △그린수소 생산 및 저장 핵심기술개발(40억원) △수소 전주기 안전관리체계 구축 및 안전관리 강화 사업(29억원)도 신설한다.

이와 함께 한국판 뉴딜의 성과를 높일 수 있도록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을 연계하는 에너지 디지털화도 추진한다. 디지털 수요 관리를 위해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 △노후건물 에너지진단 데이터베이스 등을 구축하는 사업을 새롭게 진행한다.

산업부는 제3차 추가경정예산이 국회 심의를 통과하는 즉시 집행하는 것은 물론 오는 7월 발표될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도 추가 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 산업부 소관 추경사업 내용

최인영 기자 dod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