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에기평, 코로나19 인한 연구수행자 부담 완화

기사승인 [1431호] 2020.03.26  23:17:58

공유
default_news_ad1

- 진도점검과 보고서 제출기한 연기 등

[가스신문=남영태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 이하 에기평)은 26일 국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발생할 수 있는 연구 수행자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자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국가 에너지R&D 전담기관인 에기평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연구과제 사업비를 조속히 지급하도록 진도점검 절차를 개선했다. 지난 2월 국가전염병 재난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현장조사 형태의 진도점검을 실시하지 못해, 총 986억원(118개 과제)의 사업비 집행이 지연됐고 연구 수행에 차질이 발생했다.

이에 에기평은 행정절차를 과감히 간소화하여 진도점검을 서면검토로 대체하고, 중대한 문제가 없는 과제는 사업비를 집행할 예정이다.

서면검토로 대체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방지를 위해, 재무상황이 악화된 기업 재무상황은 회계사가, 안전과제는 안전전문가가 추가로 서면검토를 진행하여 철저하게 조사한다. 또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된 이후 현장실태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한 최종평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연구자들 간의 많은 교류가 필요한 점을 감안하여 최종평가가 임박한 과제의 보고서 제출기한과 평가일정을 일괄로 연기했다.

올해 2~4월 최종평가 대상인 79개 과제의 평가시기를 5월 이후로 연기했고, 그에 따라 최종보고서 제출기한도 연장돼 연구자들의 안전 확보와 코로나19의 국내 확산 속도를 늦추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같은 노력은 대학원생들의 해외 파견을 지원하는 글로벌인재양성사업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다. 해외에 파견되어 연구 중인 대학원생들이 귀국하여 온라인으로 연구를 계속 수행하거나 일시적으로 중지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했고 이에 따라 관련 사업비도 인정하기로 했다.

특히 파견된 56명 중 59%인 33명은 최근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미국, 독일로 파견된 학생들로 이들의 안전을 위해 시급히 내린 조치다.

에기평 임춘택 원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 만큼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며 “소극적 행정을 지양하고, 상황에 맞는 과감한 조치로 연구수행자들의 불편함을 해소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남영태 기자 n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