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포스코에너지, 미세먼지 저감 위해 지역사회와 맞손

기사승인 [1426호] 2020.02.19  23:08:03

공유
default_news_ad1

- 6개 기관·기업, 기업체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협약 체결

   
▲ 박진원 포스코에너지 발전사업본부장이(왼쪽 첫 번째) 이재현 인천시 서구청장(가운데) 등과 ‘기업체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스신문=남영태 기자] 포스코에너지(사장 정기섭)가 인천 LNG복합발전소가 위치한 인천시 서구 지역사회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뜻을 모았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18일 인천시 서구청 대회의실에서 이재현 서구청장과 서구지역에 사업장이 있는 SK인천석유화학,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한국남부발전 신인천발전본부, 한국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 한국중부발전 인천화력본부와 함께 ‘기업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에너지를 포함한 관내 6개 기업은 2022년까지 미세먼지와 대기오염물질을 기업당 20% 이상 줄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인천시 서구의 미세먼지와 황·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은 약 5년간 6,603톤 이상 감축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나무 1억8000만그루(1그루=35.7g)를 심은 효과와 비슷하다.

박진원 포스코에너지 발전사업본부장은 “포스코에너지는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을 위해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것들을 항상 고민하고 있다”며 “미세먼지 저감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환경 보호에 앞장서 깨끗하고 청정한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에너지는 인천 LNG복합발전소가 위치한 인천시 서구 지역사회를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에너지드림’ 사회공헌사업을 통해 사업장 인근 저소득계층을 위한 에너지효율개선, 전기점검, 벽화봉사를 실시해 밝은 빛 에너지를 전달하며 ‘Society With POSCO’를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남영태 기자 n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