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태경화학(주), 태경케미컬(주)로 재탄생

기사승인 [1425호] 2020.02.18  23:10:59

공유
default_news_ad1

- ‘송원그룹’→‘태경그룹’으로 사명변경을 통해 재도약 꿈꿔
올해부터 PG대표 조직으로 운영 가스PG에 태경에코 가스 포함

[가스신문=한상열 기자] 국내 최대의 탄산메이커인 태경화학(주)(대표 박기환)이 태경케미컬(주)로 새롭게 탄생한다. 이 회사는 오는 3월 열리는 정기총회에서 사명변경을 확정 짓고 공식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 회사를 비롯해 10여개 이상의 회사를 이끌고 있던 ‘송원그룹’도 ‘태경그룹’이라는 사명으로 옷을 갈아입었다.

태경그룹에는 태경인더스트리그룹, 태경비케이, 태경케미컬, 남영전구, 태경에코, 태경가스기술, 태경에프엔지, 태경네트워크, 송원김영환장학재단, 송원기업, 태경에스비씨 등이 있으며 대부분 ‘태경’이라는 이름으로 교체했다.

태경그룹은 또 경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개별 법인을 그대로 두고 각 부문별로 PG(Performance Group)대표 조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태경그룹은 환경PG를 비롯해 조명PG, 가스PG, 석회자원PG, 철강소재PG, 제지소재PG, 휴게사업PG, 연료PG 등으로 나뉘어 관리하고 있다.

특히 가스PG대표는 박기환 대표가 맡았으며, 영업생산본부에 신광수 본부장이, 가스영업1팀과 가스영업2팀, 그리고 태경에코의 가스영업3팀까지 관리한다. 또 울산의 태경가스기술본부 내에는 기술영업팀이 포함돼 있다.

지난 1975년 한국전열화학(태경산업→태경인더스트리그룹)으로 창립한 태경그룹은 기존에 사용하던 마크를 그대로 쓰기로 했으며, 앞으로 첨단소재 등의 개발에 그룹의 역량을 모아 수년 내에 전체 매출 1조원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한상열 기자 syhan@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