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산업부 차관, 중동 리스크 따른 석유·가스 긴급 상황 점검

기사승인 [1421호] 2020.01.08  23:48:17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란의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 후 예의주시
유조선 35척, LNG선 10척 정상 운항 중

   
▲ 국내 조선사가 건조한 LNG선이 운항을 하고 있다.(사진은 특정기사와 관련없음)

[가스신문=유재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8일 이란의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 관련, 에너지자원실장 주재 자체위기평가회의 및 차관 주재로 정유업계 등과 ‘석유·가스 긴급 상황점검 회의’(차관 주재)를 잇따라 개최하여 석유·가스 시장 동향을 재차 긴급 점검했다.

3일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 사망 직후 6일 에너지자원실장 주재로 점검회의를 개최한데 이어, 미-이란간 군사적 긴장이 더욱 고조되는 엄중한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추가 회의를 긴급 개최한 것이다.

산업부 정승일 차관, 석유산업과장, 가스산업과장, 석유공사, 가스공사, 정유사(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석유협회, 에너지경제연구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점검회의에서 정유업계·가스공사는 현재까지 중동 지역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원유·LNG 운송에 차질은 없으나, 중동정세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8일 11시 현재, 중동을 오가는 유조선 35척, LNG선 10척 모두 정상 운항 중이며, 현재로선 특이 동향은 없는 상황이다.

국제유가는 이란의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 직후 상승하고 있으며, 향후 불확실성이 더욱 커질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8일 11시(우리시간) 기준 WTI 64.45$/배럴로 전일 대비 1.18$/배럴(1.87%) 상승[브렌트] 70.28$/배럴로 전일 대비 1.37$/배럴(1.99%) 상승했다.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전국 주유소 평균)은 7일 기준 1,565.06원·1,396.28원/ℓ로, 아직 중동 리스크가 반영되고 있지는 않는 것으로 파악(6일 대비 휘발유는 1.74원(0.11%), 경유는 1.31원(0.09%) 상승)된다.

산업부 정승일 차관은 “우리나라 원유·LNG 수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동지역에서 엄중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히고, 정부와 유관기관, 관련 업계는 합동 총력 대응태세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첫째, 산업부 석유산업과와 석유공사 등이 이미 가동 중인 ‘석유수급 상황실’을 통해 주요 현지 동향, 수급상황, 유가, 유조선 운항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둘째, 대한석유협회에 ‘중동위기 대책반’을 추가 개설하고, 석유수급 상황실과 연계하여 업계의 대응을 총괄할 계획이다.

셋째, 석유공사는 비축유 및 전국 9개 비축기지에 대한 안전점검을 긴급실시하고, 수급상황 악화시 비축유를 즉시 방출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넷째, 민간 정유사는 대체 도입물량 확보 등 비상시 세부 대응계획을 준비하고, 정부와 적극 협력하여 국내 석유제품 가격 안정에도 노력할 방침이다.

정부는 국제유가 및 국제 석유제품 가격 변동이 국내 소비자 가격에 반영에 통상 2주 가량 소요되는 점을 감안하여, 불안 심리 등에 따른 국내 석유제품 가격 부당 인상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니터링 및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유재준 기자 jjyoo@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