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가스공사 글로벌 사회공헌 앞장, 개도국 아동 의료지원

기사승인 [1415호] 2019.11.19  23:08:18

공유
default_news_ad1

- 분당서울대병원과 함께

   
▲ 가스공사가 우즈베키스탄 환아의 입국을 환영하고 있다.

[가스신문=유재준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19일 미래세대를 위한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일환으로 우즈베키스탄 심장병 환아 2명을 국내로 초청해 수술 지원에 나선다.

이번에 초청된 환아들은 지난 16일 입국해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약 3주간 수술 및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가스공사는 지난 2012년부터 분당서울대병원과 협업해 매년 개발도상국 환아에 대한 의료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올해까지 이라크 4명, 우즈베키스탄 12명 등 총 16명의 수술을 지원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국내뿐만 아니라 우즈베키스탄 수르길 가스전 사업 등 해외자원개발과 연계한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미래세대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고 자원보유국과의 우호관계 형성 및 사회적 가치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국내 취약계층 환아를 대상으로 한 의료복지 사업 역시 활발하게 추진 중이다.

2010년부터 중증장애아동 재활을 지원하는 ‘온누리 R-Bank’ 사업으로 현재까지 총 376명에게 재활보조기구를 후원했으며, 대구지역 희귀난치성·중증 환아 의료지원을 위해 2013년부터 현재까지 경북대학교 어린이병원에 총 7억 5천만 원을 기탁했다.

유재준 기자 jjyoo@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