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에너지공단, 국내 에너지기업 중남미 진출 지원

기사승인 [1415호] 2019.11.18  23:12:19

공유
default_news_ad1

- 한-페루 에너지 협력 포럼 및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

   
▲ 15일(금) 페루에서 개최된 에너지협력 포럼 및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한국에너지공단 오대균 기후대응이사(왼쪽에서 세 번째)와 페루 에너지광업부 캄포스 국장 (왼쪽에서 첫 번째)이 에너지신산업 분양의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스신문=정두현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지난 15일 페루 리마(스위소텔)에서 페루 에너지광업부(MINEM), 주페루대한민국대사관과 공동으로 에너지신산업 분야 협력을 위한 `한-페루 에너지 협력 포럼 및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의 전력연구원, 성지기업, 컴퍼니위, THE에너지가 참석해 자사 기술 및 제품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고, 페루 기업과 비즈니스 상담회를 통해 에너지분야 협력 확대 가능성을 모색했다.

특히, 이번 포럼을 통해 건물목표관리제 등 한국의 에너지효율정책,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전기차-전력망 통합시스템(V2X)을 소개하는 등 한국의 우수한 건물분야 에너지정책과 기술을 페루에 전수했다.

이날 포럼에는 페루 에너지광업부, PETRO PERU(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에서 약 110여 명이 참석했고, 페루 참석자들은 한국의 기술 및 제품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행사는 공단이 2013년에 페루 에너지광업부(MINEM)와 체결한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공동 협력 업무협약’에 기반한 것으로, 공단은 그 동안 페루 에너지광업부와 협력해 페루 전기차 보급 기반 조성을 위한 에너지 정책컨설팅을 추진해왔다. 올해는 전기차와 건물을 연계하기 위한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공단은 2018년도에 페루 쿠스코 지역에 한국형 전기삼륜차를 시범 보급했고, 택시회사를 운영하는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도입을 통해 회사 운영권을 일자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공단은 `숨은 한류'의 홍보를 위해 아리랑 TV와 협력하여 전기차 시범 보급 사업성과를 홍보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 및 상담회에 참여한 전력연구원(KEPRI)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자사의 전력 기술이 페루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얻을 수 있었고, 향후 비즈니스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공단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이번 포럼에 참석한 오대균 기후대응이사는 “공단에 기업의 해외진출 니즈와 해외정부‧기관의 협력 문의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만큼 공단의 `해외진출 플랫폼' 역할을 더욱 강화하여 국내기업 해외진출 성공사례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두현 기자 jdh20841@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