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산업부, 강릉 수소사고 재발방지 위한 안전관리 강화

기사승인 [1413호] 2019.11.07  23:30:15

공유
default_news_ad1

- 연내 저압수소 안전관리에 대한 법적 근거 마련
수소밸류체인에 대한 ‘수소 안전관리 강화방안’도 수립

[가스신문=남영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안전한 수소사회 조성을 위해 연내 수소 밸류체인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 방안 마련에 나선다

산업부는 지난 5월 발생한 강릉 수소저장탱크 폭발사고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연말까지 ‘수소 밸류체인 전반의 안전관리 강화방안’을 수립하고, 현재 국회에서 심의중인 ‘수소안전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산업부가 수립하겠다고 밝힌 수소 안전관리 종합대책은 미국, 일본, 유럽 등의 수소 안전관리 제도 현황을 분석해 세계 기준에 적합토록 안전기준 강화의 내용을 담는다. 또 수소충전소를 포함해 수소의 생산·저장·운송·활용 등 수소 관련 시설 전반의 안전관리 강화 방안도 포함된다.

뿐만 아니라 산업부는 관리체계 개선을 목적으로 한국가스안전공사에 수소 전담부서를 설치·운영하고, 장기적으로 수소안전관리 전문기구를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산업부 측은 “이 같은 수소 안전관리 종합대책 수립 및 수소 안전관리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해, 안전성을 기반으로 한 ‘수소경제 이행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와 한국가스안전공사, 행정관청 등 관계기관은 지난 5월 강릉 수소사고 발생 직후 두 달 여간수소충전소와 수소저장탱크, 튜브트레일러, 연구실증시설 등 전체 수소시설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총 797개(수소충전소 29개, R&D시설 9개, 수소 제조·충전·저장·사용시설 759개) 시설에 대한 긴급점검에서 대부분의 시설은 안전기준에 따라 적합하게 운영 중이었고, 안전관리에 관해 배관절연 불량, 접지불량 등 일부 미흡한 부분이 있는 시설에 대해선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재점검 후 개선조치를 모두 완료했다.

남영태 기자 n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