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친환경 LPG발전 보급 확대 필요

기사승인 [1412호] 2019.10.30  23:05:37

공유
default_news_ad1

- 핀란드 바르질라, 도서지역 대기환경 개선

   
 

[가스신문=김재형 기자] 핀란드의 글로벌 에너지 전문기업 바르질라(Wartsila)사는 도서지역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LPG 발전 보급 확대가 필요하다고 최근 발표했다.

바르질라사에 따르면 미국, 유럽연합, 아프리카 지역의 연안지역이나 200~500메가와트(MW)의 전력 수급이 필요한 중소 규모의 도서지역에서 기존 석탄, 중유(HFO) 등의 발전을 대체하여 LPG 발전이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2016년 가나 타르크와(Tarkwa) 지역에 48MW 규모의 LPG발전소를 건설했으며, 2017년 중미 카리브해의 온두라스 로아탄(Honduras Roatan) 지역에 28MW의 LPG 발전기, 올해는 미국령 버진 아일랜드(Virgin Islands)에 20MW의 발전기 설치를 완료하여 본격적인 전력 생산에 돌입했다.

회사 관계자는 “LPG는 기존 발전연료보다 환경성이 뛰어나면서도 연료의 보관과 이동이 쉬워 발전에 연료를 공급하는 벙커링이 용이하고 전 세계적으로 LPG 터미널이 널리 보급되어있어 연료 수급이 편리한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적으로 경제적이면서도 친환경적인 전력 생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어 LPG 발전 보급 확대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김재형 기자 number1942@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