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사설] 너무 나간 LPG배관망사업

기사승인 [1410호] 2019.10.23  11:23:23

공유
default_news_ad1

지리환경과 경제성 문제 등으로 도시가스가 공급되기 어려운 농어촌지역에 LPG저장탱크와 지역배관시스템으로 LP가스를 도시가스처럼 공급하자는 방안이 대두되었을 때 찬성의 목소리가 더 높았다. 정부는 에너지복지라는 대의명분이 있었고, LPG업계는 더 이상 도시가스에 침식되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수년이 지난 지금 LPG판매업계는 ‘제발등에 도끼 찍은 격’이 되었다며 격렬한 반대로 돌아서고 있다. 배관망사업의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판매사업자는 극소수에 불가하고, 대부분 그 지역의 LPG사업자들은 거래처를 침탈당해 생존기로에 서 있다는 것이다. 참여사업자도 가스가격통제로 이윤이 없어 이탈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10월 16일 천안에서 열렸던 한국LP가스판매협회의 ‘2019년 안전관리 결의대회’는 가스공급자의 의무를 성실하게 준수하고 안전관리 매진을 다짐하는 결의대회였으나, 급기야 LPG배관망지원사업을 규탄하는 궐기대회로 변모했던 것도 이 때문이다.

이날 판매협회 김임용 회장은 “전국적으로 군단위 LPG배관망사업이 진행되는데 읍면단위까지 확대되면서, LPG판매사업자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며 정부는 배관망사업의 지원을 중단하고 정부정책으로 잃어버린 거래처 보상책을 요구했다.

정부는 이제라도 불만이 극에 달한 용기판매사업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그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할 때이다. 궁극적으로 막대한 국민혈세를 투입하여 소상공인들의 생존기반을 박탈하고, 시행사업단과 대기업만 살찌우는 일은 결코 사회정의가 아니기 때문이다.

가스신문 kgnp@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