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가스공사 인천LNG기지, LNG선 하역 때 천연가스 사용

기사승인 [1409호] 2019.10.08  23:06:07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내 최초로 적용, 대기질 향상에 앞장

   
▲ 가스공사 인천기지는 LNG선 하역 시 선박 천연가스 전환사용 기념식을 개최했다.

[가스신문=유재준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 인천LNG기지는 8일 인천LNG기지 2부두에 정박한 SERI CENDERAWASIH호에서 인천LNG기지본부장과 세리 샌드라워시호 선장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LNG선 하역 시 선박 천연가스 전환사용 기념식’을 개최했다.

인천LNG기지는 국내 최초로 선박에서 나오는 오염물질 배출을 저감시키기 위해 LNG선 하역 시, 벙커 C유로 선박의 발전기를 가동하던 방식에서 천연가스(Boil Off Gas) 사용으로 전환했다.

천연가스를 원료로 사용하면 벙커C유 대비 황산화물(SOX)과 분진배출은 100%, 질소산화물 배출은 (NOX)15~80%, 이산화탄소(CO2) 배출은 20% 까지 줄일 수 있다.

글로벌 해상 환경 규제 강화에 따라 국제해사기구(IMO)는 2020년 이후 모든 선박 연료의 황 함유량을 기존 3.5% 이하에서 0.5% 이하로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이미 유럽과 북미에서는 자국 연안을 선박 배출가스 규제 지역으로 지정, 선박 연료유 황 함유량을 0.1% 이하로 제한하고 있다.

이에 인천 LNG기지에서는 유럽 및 북미 기준과 동일하게 황 함유량 0.1% 이하의 선박 연료유를 사용하기 위하여 유류탱크 저장소 및 관련 부대 설비 개선 공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올 11월말 완공 예정이다.

한창훈 인천기지본부장은 “개선공사가 완료되는 내년부터는 저유황 선박연료유 사용은 물론 LNG선 정박시 천연가스 사용으로 수도권 오염물질 저감 및 수도권 대기질 향상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유재준 기자 jjyoo@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