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미세먼지 대형 경유차, 저공해화 해법은 LNG화물차

기사승인 [1399호] 2019.07.11  23:23:00

공유
default_news_ad1

- 추경예산안, 천연가스차 보급분야 배제
CNG→전기버스 교체, 예산효율 떨어져
운행 경유버스, 여전히 20% 점유율 보여

   
▲ 미세먼지의 주범인 대형 경유화물차의 저공해화를 위해선 LNG화물차 보급정책 추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사진은 개발 및 시험 운행 중인 LNG화물차 및 LNG레미콘 트럭)

[가스신문=유재준 기자] 정부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차 보급 노력을 기울여 왔으나 실제 대형 경유 화물차의 저공해화 정책추진은 미흡해 이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천연가스차량 업계에 따르면 미세먼지 배출비중은 대형 화물차 32%, 소형 18%, 중형 12%로 대형화물차 중심의 저공해화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대형 경유화물차를 LNG로 전환시 PM 100%, NOx 95~97%, 이산화탄소 19%의 오염물질 저감효과가 예상되며 경유화물차를 LNG화물차로 약 6만대 전환 시 연간 PM 18톤, NOx 1200톤, 이산화탄소 1만6848톤의 저감이 가능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하지만 천연가스 및 수소차 관련 2019년 추경 예산안을 살펴보면 수소연료전지차 보급사업은 올해 본예산 1420억5천만원에서 추경예산 2264억5800만원으로 책정됐으며 LPG화물차 신차구입지원은 올해 본예산 19억원(950대)에서 100억(5000대)로 추경예산이 책정됐다. 수소차 보급활성화를 위한 구매보조금 지원 및 충전인프라 설치지원사업에 따라 당초 20기였던 충전소가 28기로 늘어나게 된다. LPG분야는 1톤 화물 구매에 대한 보조금액이다.

하지만 천연가스자동차보급을 위한 올해 본예산은 175억6600만원에서 한 푼도 추경이 이뤄지지 못했다. 천연가스충전소 민간융자금 역시 올해 예산 49억원으로 추경안에 포함되지 못했다.

이에 대해 천연가스차량 업계에서는 “중대형 화물차 분야에서 무공해차량의 기술성, 경제성 확보시점까지 천연가스 연료의 브리지 역할이 필요하다”며 “LNG화물차 구매보조금 및 유가보조금 지원, 충전소 구축지원 등 정부에서 LNG화물차 보급정책을 시급히 추진해 나가야 하는데 추경안에서 천연가스차 부분은 배제돼 아쉬움이 크다”고 주장했다.

다른 관계자는 “미국 셰일가스 생산확대 등으로 세계 천연가스 가격이 큰 폭으로 낮아지는 추세”라며 “천연가스 연료의 친환경성, 경제성 이점을 살려 공공기관 및 민간차원의 자발적인 LNG화물차, 건설기계 등 시범보급과 충전인프라 구축사업을 확대하는 등 신사업 추진으로 일자리 창출효과도 거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올해 5월 기준 전국 시내버스의 유종별 등록현황에 따르면 CNG버스 2만7215대(78.2%), 경유 7251대(20.8%), 전기 320대(0.9%), 수소 2대로 여전히 경유버스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올해 환경부 추경 예산안에 따르면 당초 전기버스 등 친환경버스의 보급확대를 위한 구매보조 및 인프라 구축 예산 증액을 위해 당초 본예산 300대(1억원 정액)에서 추경안은 628대로 328대가 늘어나는 등 노선버스의 친환경성 확보를 위한 정부의 정책의지가 확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천연가스차량 업계에서는 “노선버스의 친환경성 확보를 위한 정책에 찬성한다. 다만 전기충전소 설치 등 인프라 구축이 용이한 장점을 고려해 CNG버스가 보급되기 어려운 중소도시의 경유버스 대폐차를 전기버스로 우선적으로 전환하는 것이 한정된 정부예산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정책이 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실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버스 보급을 위해서는 예산투입 대비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가장 큰 경유버스에서 전기버스로의 교체사업이 이뤄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일부 지자체에서는 이미 대기환경개선 효과가 큰 CNG버스를 다시 전기버스로 교체하는 사례가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공해 경유차량을 친환경 전기버스’로 전환하는 것은 타당하지만 ‘친환경 CNG버스를 다시 친환경 전기버스’로 교체하는 것은 매우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으로 이에 대한 정책검토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유재준 기자 jjyoo@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