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기자수첩] 과학적 근거없는 감압충전

기사승인 [1394호] 2019.06.12  23:09:00

공유
default_news_ad1

[가스신문=이경인 기자] 우리나라의 폭염지수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여름은 적도인근의 싱가포르, 태국보다 높은 수은주를 기록하면서 ‘동남아로 피서를 간다’라는 우스갯소리마저 있었다.

올 여름도 예년처럼 폭염이 예상되는 가운데, 국토부는 전국 CNG충전소를 대상으로 감압충전을 요구하고 있다.

최근 국토부는 지자체와 교통안전공단, 가스안전공사,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자동차제조사에게 2019년 하절기 CNG버스 특별안전점검 추진계획의 일환으로 여름철 고온으로 인한 CNG차량용기의 누출 및 파열사고예방을 위해 감압충전 업무협조를 요청했다.

감압충전은 지난 2010년 8월 서울 행당동 CNG버스용기 파열사고를 계기로 매년 여름철 시행되고 있지만, 사고예방 효과를 놓고 시행초기부터 마찰이 적지 않았다.

용기제조와 운영상의 문제로 용기가 파열됐지만, 엉뚱하게 감압충전이라는 대안이 제시된 탓이다.

시행초기, 사고여파로 감압충전에 따랐던 충전소도 시간이 갈수록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해 한국교통대학교를 통해 감압충전 연구용역을 실시했다.

연구결과는 고온으로 인한 용기 내부압력상승 가능성은 희박하다였다. 말그대로 여름철 온도상승과 감압충전의 상관관계는 전혀 없는 셈이다. 감압충전은 심리적 안정일뿐, 과학적으로는 의미가 없는 것이다. 더욱이 CNG용기보다 충전압력이 3배 이상 높은 수소용기는 감압충전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운수회사와 충전업계 입장에서는 불만이 쌓일 수밖에 없다.

실제, 서울 행당동 사고는 용기 제조공정상의 미비일뿐, 충전과는 무관했다. 또한 용기 열처리 개선을 비롯해 재검사제도가 마련되면서 CNG용기에 대한 안전성도 크게 개선돼 파열사고는 단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과학적 근거도 희박하고, 불편만 초래하는 CNG용기 감압충전 시행에 대해 국토부의 결심이 필요할 때이다.

이경인 기자 oppaes@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