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현대로템-현대차, 수소전기열차 공동 개발

기사승인 [1394호] 2019.06.10  23:08:00

공유
default_news_ad1

- 10일 현대차 마북연구소서 양해각서 체결
1회 충전 시속 70㎞로 최대 200㎞ 주행

[가스신문=남영태 기자] 현대로템이 친환경 수소전기열차 개발을 본격화 한다.

현대로템은 10일 현대자동차 마북연구소에서 현대자동차와 수소전기열차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현대자동차는 기술개발을 위한 수소연료전지를 공급하고 관련 기술을 지원한다. 또 현대로템은 수소전기열차 제작과 수소연료전지와 차량 간 시스템 인터페이스 개발 및 검증에 나선다. 이를 위해 양사는 별도 기술협업조직을 구성해 상호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현대로템이 지난 1월부터 개발에 돌입한 수소전기열차는 지상형 트램 형태의 플랫폼으로 제작된다. 수소 1회 충전에 최고속도 시속 70㎞, 최대 200㎞의 주행거리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시제열차는 내년까지 제작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에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한 현대자동차와의 협업으로 국내 최초 수소전기열차를 개발해 관련 시장을 선점하겠다”며 “축적된 노하우와 연구개발 실적을 바탕으로 국내외 수주를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소전기열차는 물 이외의 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 친환경 차량으로 전차선, 변전소 등의 급전설비가 필요하지 않아 전력 인프라 건설 및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에 전 세계적으로 수소전기열차 소요 규모는 약 6000억원 규모로 향후 수소전기열차 시장의 성장에 따라 확대될 전망이다.

남영태 기자 n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