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환경부, 가스설비 안전진단 용역

기사승인 [1388호] 2019.04.24  23:29:49

공유
default_news_ad1

- 노후산업단지 100개소 대상
2014년부터 6년째 용역 시행

[가스신문=박귀철 기자] 환경부가 올해도 노후산업단지 100개소의 가스설비에 대한 안전진단 용역을 추진한다.

환경부 화학안전과는 산업단지의 유해화학물질 관련 잠재적 위험 요인을 사전에 조사, 발굴하고 개선하고자 ‘노후산업단지 가스설비 안전진단 용역’을 올해 안으로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환경부의 이번 안전진단 대상설비는 노후산업단지 내 고압·독성가스설비, 도시가스설비, 액화석유가스설비 등으로 안전진단 항목은 일반, 장치, 전기·계장 분야다.

세부적으로 △일반분야는 안전장치 관리 적정성 확인, 이상압력통보설비 등 관리상태 확인, 저장설비의 유지관리 상태 확인 등 △장치분야는 가스누출 점검, 배관부식관리 적정성 확인, 배관 고정상태 확인 등 △전기·계장분야는 계측설비 유지관리 확인, 가스누출검지경보장치 관리 적정성 확인, 방폭유지관리 적정성 확인, 매설배관 유지관리 적정성 확인 등 △기타는 가스설비 적정성 확인 등이다.

이번 안전진단 용역은 3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추진하는 것으로 5월 7일 용역업체를 선정하게 된다.

환경부는 지난 2014년부터 매년 100개사씩 지난해까지 5개년 사업을 완료했으며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100개소에 대한 안전진단 용역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까지 용역은 한국가스안전공사 수주해 작업을 완료했다.

 

박귀철 기자 park@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