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1톤 LPG트럭 지원사업, 올해 총 5000대 실시

기사승인 [1388호] 2019.04.24  23:29:50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존 950대에서 추경 통해 4050대 추가

   
▲ 환경부는 대기오염 개선을 위해 1톤 LPG트럭 지원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

[가스신문=김재형 기자] 정부가 사회적 재난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하면서 1톤 LPG트럭 보급도 더욱 늘어나게 됐다.

24일 기획재정부와 환경부는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약 1조5000억원의 추경예산안을 편성하고 이 중 8000억원을 배출량 기여도가 높은 수송·산업·생활 분야 등의 저감을 위한 사업에 투입한다.

수송용분야와 관련 노후경유차 운행 제한의 확대를 추진하면서 경유차 조기 퇴출 및 저공해조치 예산을 확대했다. 이에 유해성이 높은 배기가스를 배출하는 노후경유차의 조기폐차 물량을 기존 15만대에서 25만대를 추가로 늘려 총 40만대로 확대한다.

특히 1톤 물차 신차구입 지원사업은 기존 19억원에서 81억의 예산이 추가됐다. 이에 당초 올해 대상물량 950대에서 4050대가 늘어 총 5000대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정부는 노후경유차를 폐차한 후 신차로 LPG화물차를 구매하면 최대 565만원을 지원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노후 1톤 경유트럭을 LPG트럭으로 교체 시 국비 200만원과 지방비 200만원 등 총 400만원이 지원된다. 여기에 조기폐차 보조금은 최대 165만원까지 추가로 받을 수 있다.

현재 출시되는 1톤 LPG트럭은 기아차의 봉고가 유일만 만큼 현대차도 상품성 있는 1톤 트럭 출시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생계형 1톤 트럭은 운행거리가 워낙 많고 도시 곳곳을 운행하지만 경유차가 99%를 차지하고 있어 하루 속히 친환경 연료로 전환이 시급하다. 따라서 1톤 LPG트럭이 보다 활성화될 경우 미세먼지를 해소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추가경정예산안은 24일 국무회의를 거쳐 25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김재형 기자 number1942@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