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기자수첩] 재생E-수소E, 경쟁구도 아닌 상생구조

기사승인 [1387호] 2019.04.16  23:09:56

공유
default_news_ad1
   
 

[가스신문=남영태 기자] 정부가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지난 2017년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발표, 2019년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마치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는 식의 분위기가 에너지시장에서 확산되고 있다.

이 같은 시장의 분위기는 최근 열리는 각종 세미나, 심포지엄, 토론회 등 행사에서 재생에너지와 수소에너지를 경쟁구도로 조명하며 고조되고 있다. 마치 어느 한 산업이 성장하면 다른 산업은 존폐위기에 처한다는 분위기다.

재생에너지와 수소에너지에 대한 정부 정책은 지속가능한 청정 에너지 생산·공급을 위한 정책이라는 점에서 일맥상통하다. 때문에 ‘왜 해야 하는가’에 대한 논쟁은 필요하지만, ‘특정 에너지원이 우위에 있다’라는 식의 논조는 지양해야 할 점이다.

최근 국내 시장에 경쟁구도 시각에서 조명되는 양 에너지원이 상호 보완적 상생구조라는 점은 해외사례로 알 수 있다.

대표적으로 우리보다 앞서 재생에너지 정책을 펼친 독일은 지난 2014년 국가 총 발전량 대비 재생에너지발전비율이 27% 수준으로 증가하면서 전력계통 등에 문제가 발생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Power-to-Gas 설비를 통해 재생에너지로부터 생산된 잉여전력을 수소에너지로 저장·활용하고 있다. 재생에너지의 간헐성과 불확실성을 수소에너지가 보완하면서 상호 보완구조로 육성하는 중이다.

이 같은 사례를 보면 우선 국내 에너지시장에서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먼저 높여야 한다’는 주장은 일리가 있다. 그러나 향후 독일 등 선진사례처럼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이 높아졌을 때, 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느냐에 대한 의문점은 여전하다.

따라서 경쟁구도에서 양 에너지원을 바라보는 것 보다는 재생에너지발전 비중을 높이면서 미래를 대비할 수 있는 기술력 등을 사전에 확보한다는 의미에서 정부 에너지전환정책을 살펴야 할 것이다.

즉, 정책 추진에 관련 시장에서 닭과 달걀의 논리에서 벗어나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과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성공할 수 있을 것이다.

남영태 기자 n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