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불법 석유제품 ‘오일콜센터’로 신고하세요

기사승인 [1387호] 2019.04.15  23:05:00

공유
default_news_ad1

- 석유관리원, 공모전 통해 최종 당선작 선정

   
▲ 오일콜센터 직원들이 불법 석유제품 유통현황에 대해 신고를 접수하고 있다.

[가스신문=이경인 기자]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이 가짜석유 등 불법 석유제품 소비자 신고전화(1588-5166)의 인지도 향상을 위해 ‘오일콜센터’라는 공식 명칭을 선정했다.

석유관리원에 따르면 지난 2월 18일부터 28일까지 10일간 대국민 참여 ‘소비자신고전화 네이밍 공모전’을 실시했으며, 공모작 265건에 대한 심사와 선호도조사를 통해 ‘오일콜센터’를 당선작으로 선정·운영한다.

‘오일콜센터’는 국민에게 친근한 오일(Oil), 언제 어디에서나 석유관리원을 부른다는 의미의 콜(Call)과 석유제품에 대한 모든 상담과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센터(Center)의 이미지를 부각하는 ‘국민공감 공공서비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오일콜센터는 소비자가 차량에 연료 주유 후 가짜석유나 정량미달이 의심될 경우 주유 영수증이나 차량 수리 내역서 등을 확보한 후 전화나 홈페이지를 통해 내용을 신고하면, 석유관리원 검사원이 신고 업소에 대한 현장검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신고자에게 알려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특히, 신고에 따라 해당 업소의 불법행위가 적발되는 경우 10만원에서 최고 1천만원까지 신고포상금이 지급된다. 작년까지 최근 5년간 연평균 3,804건이 접수되어 현장 점검이 이루어졌으며, 이 가운데 209건(연 평균 42건)에 대해 포상금이 지급됐다.

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은 “이번 명칭 선정을 계기로 오일콜센터 전화번호와 소비자신고 포상금 제도가 잘 알려져, 소비자의 알권리를 보호하고 불법석유 유통근절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석유관리원은 앞으로도 국민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경인 기자 oppaes@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