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광주·전남지역, 수소에너지산업 활성화 방안 모색

기사승인 [1383호] 2019.03.15  23:16:29

공유
default_news_ad1

- 그린수소 생산부터 공급, 활용을 중점으로 논의

   
▲ 광주전남테크노파크가 수소에너지산업 활성화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광주·전남테크노파크)

13일, 수소에너지산업 활성화 토론회

[가스신문=남영태 기자] 광주테크노파크, 전남테크노파크, 에너지밸리포럼, 주관으로 지난 13일 김대중컨벤션센터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 손경종 광주시 전략산업국장을 비롯해 산·학·연·관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전남 수소에너지산업 활성화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 1월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수소경제시대 준비를 위한 지역 수소에너지산업 발전 방안 수립 등을 목적으로 ‘그린수소(CO2 Free) 생산·공급·활용’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특히 주제발표 및 토론패널로 국내 수소관련 전문가 뿐만 아니라, 글로벌 수소연료전지 기업인 캐나다 하이드로제닉스의 Alan Kneisz 사업개발부서장을 초빙, 하이드로제닉스의 수소에너지를 활용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등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광주·전남은 태양광에너지의 이론적(일사량), 지리적(설비 입지여건을 고려한 잠재량), 기술적(효율을 고려) 잠재량이 타 지역에 비해 풍부한 지리적 이점을 갖고 있다.

정부의 제3차 환경친화적 자동차 개발 및 보급 기본계획서에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수전해 적합지역으로 분류되면서 지역의 수소에너지 산업이 한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최근 국토부에서 발표한 전국 수소전기차 보유 대수 현황 자료에 따르면 광주는 202대를 보유해 345대를 보유한 울산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소전기차 보유 지역으로 타 지역에 비해 수소의 생산 및 활용 여건이 우수한 지역으로 평가된다.

아울러 이러한 지역적 강점을 바탕으로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 양 시도가 공동으로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한다면 새로운 상생협력 성공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테크노파크 김성진 원장은 “이번 토론회를 시발점으로 광주·전남의 차별화된 수소산업 육성 계획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우리 지역이 글로벌 수소경제를 선도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전남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영태 기자 n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