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자 선정 경쟁 뜨겁다

기사승인 [1383호] 2019.03.15  23:22:1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업자 공모결과 역대 최다 904개소(판매 595·시공309) 접수
지역별 사업자당 개선규모 최소 1가구에서 최대 248가구 달해

[가스신문=이경인 기자] 올해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은 역대 가장 많은 10만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개선사업자도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올해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자 공모결과 총 904개소가 참여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역대 최다규모로 판매사업자가 595개소로 가장 많았으며 전문시공업체도 309개소에 달했다. 참가업체 기준으로 전국평균 사업자당 110가구 이상의 물량배정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이 대도시보다는 산간지역과 낙도가 많은 영호남권에 집중되면서 사업자 당 개선규모도 큰 차이를 보였다. 서울동부지사의 경우 시설개선물량은 30가구에 불과하지만, 신청업소가 31개소에 달해 사업자당 개선규모가 평균 1가구에도 못 미쳤다.

반면, 경북동부지사는 6602가구 물량에 신청업소는 24개소에 그치면서 사업자당 개선규모가 275가구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이어, 제주지역본부가 사업자당 248가구, 경남본부가 216가구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가스안전공사는 신청업소를 대상으로 이달 18일까지 지역별 평가위원회를 통해 사업자 선정을 마무리하고 빠르면 이달 말부터 시설개선사업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지역별 평가위원회는 가스안전공사 지역본부(지사)장을 위원장으로 하며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가스안전공사 담당부장(지역), LPG사업자 또는 시공자단체 임직원 등 7명 이상으로 구성된다. 또한 사업의 조기 완료와 과당경쟁 방지를 위해 선정사업자당 계약금액은 최대 1억원 이하로 한정하고 개선대상이 많은 지역은 2개 이상의 사업자를 선정하게 된다.

한편, 올해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의 지원규모는 사업 시행 이래로 가장 많은 10만21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사업예산도 역대 최대인 247억5500만원(정부 198억5000만원, 지방 49억500만원)이다. 또한 가구당 개선비용(최대)도 지난해 24만1천원에서 24만5천원으로 소폭 인상됐다.

   
 

이경인 기자 oppaes@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