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한국에너지공단 신청사 준공식…울산 시대 개막

기사승인 [1384호] 2019.03.15  23:16:20

공유
default_news_ad1

-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생태계 전환에 앞장 '비전 선포'

   
▲ 14일 한국에너지공단 울산 청사 준공식에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중앙), 주영준 산업통산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사장 우측)과 주요 귀빈들이 준공식 기념,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가스신문=정두현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 에너지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며 울산 시대 개막을 알렸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지난 14일 울산 우정혁신도시 신청사에서 준공식과 함께 비전선포식을 가졌다.

준공식에는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실장, 송철호 시장, 황세영 시의회 의장 등 내빈을 비롯한 공단 직원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에너지공단 신청사는 2017년 2월부터 약 2년간의 공사 기간을 거쳐 지하 3층, 지상 8층, 연면적 2만4천348.17㎡ 규모로 지어졌다.

태양광 발전, 태양열 급탕, 지열 에너지 등의 재생 에너지로 건물 냉난방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며 통합형 건물에너지 관리시스템 BEMS(Building Energy Ma nagement System)을 도입해 에너지 사용량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이로써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1++, 녹색건축 인증 최우수 등급, 제로 에너지 건축물 인증 등을 받아 에너지 공공기관으로서 에너지 효율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공단은 이날 준공식에서 비전선포식을 개최하며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산학연의 경제 주체와 지자체 등과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 구축 △선진기술이 주도하는 지속가능한 대한민국 에너지산업생태계 조성 △일자리 증대와 국내 산업의 국제경쟁력 제고 △에너지 우수기술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과 기준고도화를 통한 국내 산업의 기술혁신 견인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단은 이러한 에너지산업생태계 조성을 통해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고,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조직 역량을 결집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준공식에 참여한 공단 임직원들은 앞으로 새롭게 선포된 혁신적인 경영비전으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에너지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 기업, 지역 사회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실천 의지를 다졌다.

더불어 인권경영헌장 선포식을 통해 인권존중 문화를 조성하고, 기관의 모든 활동에 있어 인권경영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또한 인권경영이 정착 및 확산되도록 노력함으로써 사람중심의 공단, 차별이 없는 직장, 투명하고 공평한 업무 처리 등의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 한국에너지공단 울산 청사 준공식에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울산의 일원으로서 울산과 함께 실질적이고 특화된 에너지 협업모델을 발굴해 지역사회 발전과 글로벌 혁신을 이루도록 하겠다”며 “국민과 직원이 모두 행복한 공단, 관련기업과 상생하는 사람중심의 공단이 되고, 아울러 국민안전을 최우선의 가치로 여기는 ‘국민에게 신뢰받는 에너지 리더’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정두현 기자 jdh20841@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