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LPG판매협회, 국무총리 간담회서 권역판매제 유지 요청

기사승인 [1383호] 2019.03.14  23:21:00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임용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수석부회장 자격으로 참석
이낙연 총리, 이해관계자 공생할 수 있는 방법 찾도록 노력

   
▲ 이낙연 국무총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국무총리와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가스신문=김재형 기자] 한국엘피가스판매협회중앙회(회장 김임용)는 13일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간담회에서 LPG용기 판매지역제한 완화 검토를 즉각 철회할 것과 무분별한 LPG배관망 민간투자 중단 및 경제성 없는 농어촌지역 도시가스 공급확대를 반대하는 의사를 적극 피력했다.

판매협회 김임용 회장은 소상공인연합회 수석부회장 자격으로 이 자리에 참석해 소비자 안전을 포기한 정부방침을 알리고 LPG판매업 생존대책 마련을 직접 건의했다.

발언을 통해 김임용 회장은 “LPG판매업은 5인 미만의 대표적인 소상공인 업종으로 전국 4500여 LPG판매사업자와 그 가족들이 60 여년 생업에 종사하고 있는 유일한 생계수단으로 최근 LPG판매업계 생존을 위협하는 현안사항 때문에 지난 2월 27일 생존권사수 궐기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소상공인 생존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소비자의 안전한 LP가스 사용을 위한 LPG용기 판매지역제한 제도의 폐지논의 철회와 LP가스판매사업자도 국민이므로 민간투자 등의 무분별한 LPG배관망 보급확대 중단 및 소상공인 LP가스판매사업자 지원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LPG판매업계 현안사항을 청취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LPG판매사업자의 어려운 현실과 절망적인 상황을 공감하고 대기업과 소상공인, 그리고 이해관계자들이 함께 살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진지하게 고민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LPG판매업은 대성산업의 LPG용기 소매업 진출 때문에 피해가 발생하자 2013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된 바 있다. 또한 LPG판매업계는 올해 2월말 중소벤처기업부에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가정용 가스연료 소매업)을 신청했다.

김재형 기자 number1942@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