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지역난방공사, UN 환경총회 집단에너지 미래 기술 주제 발표

기사승인 [1383호] 2019.03.14  23:13:00

공유
default_news_ad1

- 13일 UN 환경총회 도시 정상회의에서 지역난방 효율화 및 활성화 방안 논의

   
 

[가스신문=주병국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제4회 UN 환경총회 도시 정상회의에 참석해 집단에너지의 미래 기술을 주제로 발표 및 토론회를 실시했다.

UN 환경총회 도시 정상회의는 2014년부터 2년 주기로 개최되는 정례 회의로, 회원국 전체가 참가해 UN 환경기구의 사업계획 및 예산 확정, 주요 환경이슈를 토의하는 국제행사이다.

이번 행사에는 폴란드, 르완다 등 9개국 정부 고위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특히 미래 기술 세션에는 인도, 아랍에미리트, 남아프리카 등 5개국 집단에너지 관련 정부 및 기업 관계자와 아시아개발은행(ADB) 담당자 등이 참석해 도시 미래기술 및 집단에너지의 미래에 대해 심도 있게 토론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이번 UN 환경총회 도시 정상회의에 참석, 각국 정부 고위 관계자 및 민간 기업 대표를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도시 개발을 위한 집단에너지 미래 기술 사례로 공사 중앙지사 집단에너지 사업모델을 소개했다.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중앙지사는 주변의 자원회수시설, 열원 및 매립가스(LFG) 등을 활용해 지역 냉·난방을 공급하는 공사의 대표적인 친환경 집단에너지사업 모델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이번 UN 환경총회 참석을 통해 대한민국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UN 환경기구의 지속가능개발 목표를 공유하고, 공사의 집단에너지 기술력을 적극 홍보함은 물론, 향후 해외 집단에너지사업 보급 확대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주병국 기자 bkju@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