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국회, 액화수소플랜트 구축에 주목

기사승인 [1380호] 2019.02.22  23:16:36

공유
default_news_ad1

- 액화수소 필요성 공감…LNG 냉열 이용한 액화수소 제시
대량 수요공급 미리 파악해, 공급 인프라 계획 수립 중요

   
▲ 21일 열린 액화수소 국회 토론회에서 조배숙 의원 등 참석한 의원들이 액화수소플랜트 건설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가스신문=남영태 기자] 최근 액화수소 생산·공급에 관심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 구축된 천연가스 생산기지를 활용한 LNG 냉열로 액화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와 함께 향후 국내 수소 수요량이 증가할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수요공급을 파악하고 공급 인프라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국회 박정·위성곤·장병완·조배숙 의원은 지난 21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국제 토론회, 액화수소플랜트 건설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국회 박정·위성곤·장병완·조배숙 의원은 수소경제의 조기정착을 위한 규모의 경제로서 액화수소생산 시설의 필요성과 함께 액화수소 공정 기술의 국산화,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P2G(Power-to-Gas) 활성화를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 ‘수소경제 기반구축을 위한 제언’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박찬일 SK가스 에코에너지산업지원실장은 “기존 LPG충전소를 LPG 및 액화수소 복합충전소로 전환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박 실장은 “현재 기존 사업에 최적화돼 여유부지가 부족한 LPG충전소 여건 고려 시 고압기체수소에서 액화수소로의 전환은 매우 긍정적”이라며 “미세먼지 등 환경 이슈의 조기 해소를 위해선 LPG차량 및 충전소를 브릿지로 활용, 규제완화를 통해 LPG충전소를 LPG·액화수소복합충전소로 전환하는 것이 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일 린데사의 마틴 노체 박사(Dr. Martin Knoche)는 ‘독일 액화수소 플랜트 기술과 산업 현황’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마틴 노체 박사는 린데가 그간의 수소충전소 건설 노하우와 기체·액체수소와 관련해 보유한 기술력 등을 빗대어 볼 때, 도심지에도 콤팩트한 액체수소충전소 건설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특히 마틴 박사는 “기체는 하루 200㎏ 이하의 소용량 사용처에서 보다 경제적이고, 액체수소는 대용량 수요처 및 장거리 수소운송 시에 적합하다”며 “특히 액화수소플랜트 건설은 장기적인 사업인 만큼 한국은 향후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른 대량의 수소공급을 위해 미리 액체수소공급인프라 계획을 수립해 추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백영순 한국수소및신에너지학회 부회장(수원대학교 교수)은 ‘LNG 냉열을 이용한 수소액화’를 주제로 발표했다.

백 부회장은 “천연가스를 소비처에 보내기 위해 기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냉열은 미활용되거나 버려지고 있다”며 “때문에 천연가스 공급 인프라가 잘 발달된 우리나라는 LNG 냉열을 이용한 액화수소플랜트 건설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백 교수는 액화수소의 경우 수소 수요가 많은 도심지의 수소 저장·운송의 편의성과 다량의 수소운송 측면에서 최적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적은 부지면적으로도 충전소 설치가 가능하고 운영비도 낮다”면서 “액체수소연료로 장거리 운행이 가능해 차량의 연료 공간을 최소화할 수 있고, 고순도 액화수소는 연료전지시스템의 내구성을 높일 수 있다”고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이날 행사에서 액화수소 생산과정에서 환경문제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발제에 이어진 토론에서 엄석기 한양대 교수는 “액화를 하려면 부수적으로 에너지가 필요한데 신재생에너지로 충분히 공급할 수 있으면 좋지만, 현재는 화석연료를 사용해야 한다”며 “이러한 액화 과정에서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문제는 어떻게 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엄 교수는 장기적으로 액화수소를 해외에서 들여올 경우 냉각에너지를 어떠한 방식을 통해 효율적으로 사용할지도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남영태 기자 n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