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정부, 지난해 재생에너지 보급목표 72% 초과 달성

기사승인 [1379호] 2019.02.14  23:28:55

공유
default_news_ad1

- 설치용량 누계 2989MW…태양광 2027MW 1위 그 외 풍력>수력>바이오> 폐기물
지역별로 전남․전북에 신규설치 33% 집중, 정부 ‘재생E 산업경쟁력 강화방안’ 곧 발표

[가스신문=주병국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원년인 2018년 한 해 동안 보급목표의 172%에 해당하는 2,989MW(잠정)의 재생에너지설비를 신규 보급했다고 발표했다.

분야별 재생에너지 보급용량(MW)을 보면 태양광이 2,027MW, 풍력 168MW, 수력 6MW, 바이오 755MW, 폐기물 33MW이다.

정부의 이행계획의 ‘2018년 재생에너지 보급목표는 1.7GW로, 지난해 7월 보급목표량을 조기 달성하는 것뿐만 아니라 72%를 초과 달성하는 등 큰 성과를 올렸다.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은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까지 끌어 올리고, 누적 설비용량은 63.8GW로 보급하는 것이다.

연평균 증가율을 살펴보면 제4차 신·재생에너지 기본계획이 수립된 2014년부터 2017년까지의 재생에너지 보급 증가율은 8.9% 수준이며, 이행계획 시행 이후에는 전년대비 19.8%가 증가해 이행계획의 주요 골자인 청정에너지 보급 확대의 충분한 가능성을 보였다.

태양광은 1998년부터 2017년까지 누적 보급용량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2,027MW의 설비가 지난 한 해 동안 보급됐고, 분산전원의 역할에 적합한 1MW 미만 중·소형 태양광 설비가 상당부분(83%)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전남·전북에 신규설비의 33%가 집중 설치됐고, 충남, 강원, 경북이 그 뒤를 이어, 5개 지역이 ‘18년 설치량의 70%를 차지했다.

지역별 설치비율로 보면 전북 17.7%, 전남 15.5%, 충남 12.3%, 강원 12.1%, 경북 12.0%, 그 외 지역이 30.3%를 기록했다.

설치 형태로는 산림훼손 방지를 위한 임야 태양광 공급인증서(REC) 가중치 축소(0.7)영향으로 전년대비 임야활용 태양광 설치 비중이 12%p 감소했고, 건축물활용 태양광 설치 비중은 15%p 증가했다.

풍력은 해상풍력 공급인증서(REC) 가중치 상향조정(최대 2.0→3.5)등으로 사업추진을 위한 사전검토가 활발하게 추진 중이며, 지난 한 해 동안 설치규모는 168MW에 그쳐 태양광에 비해 낮은 성장세를 보였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의 원활한 추진과 재생에너지 기술개발, 제도 개선,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방안 마련 등이 담긴 종합적인 ’재생에너지 산업경쟁력 강화방안‘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주병국 기자 bkju@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