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인업스, 소규모 전력 중개사업 ‘스타트’

기사승인 [1378호] 2019.01.31  23:18:00

공유
default_news_ad1

- 잉여전력 거래로 민간사업자 탄생, CNCITY에너지 공동출자

   
▲ CNCITY에너지가 공동출자한 인업스.

[가스신문=주병국 기자] (주)인업스(공동대표 황인규, 엄주호)가 소규모 전력자원을 모아 전력시장에 판매하는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을 추진한다.

CNCITY에너지와 에너지 전문기업인 에너전트가 공동으로 출자해 설립한 (주)인업스(INUPS)는 28일 판교에서 기업설명회를 갖고, 잉여전력을 거래할 수 있는 전력중개 사업을 시작한다.

정부의 전기사업법 및 시행령 개정에 따라 내달부터 자격을 갖춘 민간 사업자의 전력중개 사업이 가능해진다.

인업스는 전국에 산재한 전력 데이터를 확보하고 가상발전소(VPP) 플랫폼을 통해 전력 사용의 효율적인 통제와 수요자간 전력 거래를 중개하는 토탈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다수의 분산자원을 집합적으로 관리하여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는 VPP(Virtual Power Plant)사업모델의 platform을 구축하는 교두보 사업이다.

인업스 엄주호 공동대표는 “판교에 통합 관제센터를 설립한 인업스는 선진국형 에너지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해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를 선도하고자 한다”며 “고객들은 클라우드를 통해 인업스가 통합 관리한 DR(수요반응) 자원 및 다양한 분산형 자원(친환경 에너지 발전, ESS 등)에 대한 에너지 데이터 정보들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주병국 기자 bkju@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