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수소차·연료전지 세계 시장 1위 목표”

기사승인 [1376호] 2019.01.17  23:20:00

공유
default_news_ad1

- 17일, 새해 첫 전국경제투어 일정으로 울산 방문
수요·공급 측면 지원책 마련, 연료전지 규모 확대

   
▲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울산시청에서 열린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 행사에 참석해 “2030년 수소차·연료전지 세계 시장 점유율 1위 목표”로 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청와대)

[가스신문=남영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수소경제를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원으로써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힌데 이어, 17일 국내 수소전기차·연료전지산업이 2030년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 것이 정부의 목표라고 밝혔다. 또한 정부가 관련 시장의 규모를 확대시키기 위해 마중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17일 새해 첫 전국경제투어 일정으로 울산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울산시청에서 열린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 행사에 참석해 “수소경제를 위한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며, 수소경제는 국가 에너지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꾸면서 신성장동력을 마련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수소경제 로드맵은 우리나라가 이미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수소전기차·연료전지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선도국가로 도약하고자 하는 청사진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관련 산업계에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우선 공급측면에서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제도를 정비하고, 핵심기술과 원천기술을 국산화 및 상용화토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수소 생산, 저장, 운송 방식을 다양화해 비용도 낮춘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현재 수소 승용차와 버스에 지급되는 보조금을 택시와 트럭까지 확대해, 수요창출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또 수소충전소 규제 개선과 설치 지원도 강화한다.

문 대통령은 “지자체와 협력해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큰 수소버스의 보급을 2022년까지 2000대로 늘리고, 경찰버스 820대도 2021년부터 수소버스로 교체할 계획”이라며 “아울러 연료전지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확대와, 연료전지의 공공기관 도입 활성화 등으로 시장의 규모를 키우겠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행사장에 마련된 전시장을 둘러보며, 수소 및 연료전지 기술력을 직접 확인했다. (사진제공=청와대)

남영태 기자 nam@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