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올해 서민층 가스시설 10만가구 개선

기사승인 [1374호] 2019.01.11  23:14:01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설개선사업 시행 이후 역대 최다, 전년대비 2배 늘어
경북 2만2200가구, 경남2만2000가구, 전남 1만300가구 순

[가스신문=이경인 기자] 올해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이 사업시행 이후 가장 많은 10만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올해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 지원규모는 총 10만21가구로 지난해 4만8900가구의 2배가 넘으며, 역대 가장 많았던 2016년 9만4430가구보다도 5600가구가 늘었다.

지원가구가 늘어나면서 지원예산도 역대급이다.

올해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 지원예산은 국고부담금 198억5000만원과 지자체 부담금 49억514만원을 포함해 총 247억5515만원이며 가구당 개선비용(최대)도 지난해 24만1천원에서 올해 24만5천원으로 소폭 인상된다.

이처럼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 지원규모가 크게 늘어난 것은 지자체별 가스사용시설 실태조사결과 예상보다 미개선된 노후시설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고, 2020년까지 주택용 LPG사용시설 강관 의무화가 실시되는 만큼, 노후시설의 조기개선을 위해 추진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서민층 가스시설개선사업이 에너지복지 정책으로 긍정적 평가를 받으면서 정부 지원사업 중 최우선으로 고려된 점도 한 몫했다는 평가이다.

실제, 지난 2012년 42건이던 주택LPG사고는 2016년 27건으로 36% 감소했으며 덕분에 전체 가스사고에서 차지하는 LPG사고의 비율은 68.0%에서 61.5%로 낮출 수 있었다. 또한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은 지난 2017년 실시된 국민안전처 주관 재난안전사업 평가에서 정부 23개 부처, 296개 재난안전사업 중 1위로 선정됐으며 수혜가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만족한다’가 97.3%, ‘가스사고 예방에 도움이 된다’가 95.1%의 응답을 보여,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지역별 개선규모를 살펴보면, LPG사용가구의 비율은 높은 지방권에 집중됐다.

경북지역이 2만2200가구로 가장 많았으며 경남 2만2000가구, 전남 1만392가구, 전북 9464가구, 충남 8027가구 순으로 많았다. 반면, LPG사용가구 비율이 낮은 대도시권은 개선규모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서울이 57가구가 가장 적었으며 세종 205가구, 대전 400가구, 인천 643가구, 광주 690가구, 대구 817가구 순으로 적었다.

한편, 올해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은 빠르면 이달 중 개선사업자 공모를 시작으로 다음 달부터는 사업자 선정과 개선작업이 본격 진행될 예정이다.

   
 

이경인 기자 oppaes@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