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소형LPG저장탱크 규제 강화 ‘결사반대’ 한 목소리

기사승인 [1375호] 2019.01.10  23:20:00

공유
default_news_ad1

- 벌크조합 회원 150여명 세종청사에서 집회 가져
가연성 건조물의 1톤 미만 탱크라도 현행 유지해야 

   
▲ 벌크조합 회원들이 현수막을 들고 정부정책을 규탄하고 있다.

[가스신문=김재형 기자] 정부가 가연성 건조물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소형LPG저장탱크 이격거리를 강화하려는 법안을 두고 LPG벌크판매사업자들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 가스안전을 확보한다는 명목으로 소형저장탱크의 설치기준을 강화할 시 다시 LPG용기로 전환되고 이는 오히려 안전관리가 후퇴하는 것이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한국LPG벌크협동조합(이사장 안필규) 회원 150여명은 10일 세종시정부종합청사에 모여 집단시위를 갖고 LPG와 연관 없는 제천시 스포츠센터 화재로 소형저장탱크의 규제를 강화하려는 것은 탁상행정이라며 영세한 프로판소비자를 위해 하루 속히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벌크조합 안필규 이사장은 “기존 용기에서 벌크시스템으로 프로판의 유통구조를 혁신하면서 위험요소가 대폭 줄어든 것은 현장의 사업자들 모두가 피부로 느끼고 있다”며 “LPG와 무관한 화재사고로 인한 규제강화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정부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벌크조합원들은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안전한 탱크 버리고 위험한 용기 쓰란 말이냐 △위험하다면 배관망사업은 왜하냐 △잘못은 엉뚱한 놈, 피해는 LPG 등의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이어갔다.

결국 산업통상자원부 내 회의실에서 에너지안전과 오재철 기술서기관과 권대혁 사무관을 비롯해 벌크조합 집행부 간 회의가 열렸다. 양측은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눴으나 좀처럼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벌크조합 집행부는 안전을 강화하려는 정부정책은 수긍하지만 벌크산업의 육성과 소비자 보호를 위해 가연성 건조물에 설치하는 1톤 미만의 소형저장탱크만이라도 현행 기준을 유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 측에서는 아직 입법예고 기간인 만큼 정식으로 의견을 제시하면 종합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 산업부 에너지안전과와 벌크조합 집행부 간 의견을 나눴으나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벌크조합 회원들은 어느 정도 확답을 기대했으나 에너지안전과는 검토시간이 필요한 만큼 입장차이가 발생했으며 일부 조합원의 불만은 고조됐다. 회의가 끝난 후 시위장소에 모여 있던 조합원들에게 토론결과를 알려주던 중 감정이 격화되면서 산업부 내로 진입을 시도하다가 대기하던 경찰과 대치하는 상황으로 치달았다.

17일까지 입법예고 기간인 만큼 우선 1톤 미만의 소형저장탱크에 대해 현행 기준을 유지토록 의견을 제출키로 했으나 조합원들은 정부가 이미 방향을 정해 놓고 일을 강행하는 것 같다며 보다 강력하게 대응키로 결의했다. 첫날 시위를 완료한 벌크조합은 15일 다시 모여 업계의 실상을 알리고 규제강화를 적극 반대키로 했다.

   
▲ 회의 결과에 불만이 폭발하면서 정부종합정사로 진입을 시도, 경찰과 대치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김재형 기자 number1942@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