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미세먼지 없는 친환경차 설명회 열려

기사승인 [1371호] 2018.12.05  23:20:55

공유
default_news_ad1

- 4일 3개 협회와 가스공사, 물류단체 초청해 친환경차 보급 의견 나눠

   
▲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 김병식 회장이 친환경 화물차 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가스신문=유재준 기자]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 한국천연가스충전협회, 대한LPG협회 3개 단체와 한국가스공사 등 4개 기관은 공동주관으로 화물차 수요업계인 물류단체와 업계가 참석한 가운데 ‘미세먼지 없는 친환경 화물차 설명회’를 지난 4일 가스공사 서울지역본부에서 개최했다.

이날 물류업계에서는 개별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용달화물자동차운송연합회, 화물차운송사업조합연합회, 삼보물류, 한국물류, 선진물류 등에서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지난 8월 미세먼지의 배출을 저감하고 국민건강 보호를 위해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함과 아울러, 11월에는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를 통해 미세먼지 및 대기오염의 주원인이 되고 있는 경유자동차에 대한 근본대책으로서 ‘클린 디젤’ 정책의 공식 폐기를 발표한 바 있다.

이 같은 정부의 친환경정책 추진에 발맞추어 친환경화물차 업계로서도 LNG, LPG, 전기, 수소 등 친환경 화물차의 개발 및 보급을 적극 추진 중에 있으며, 이번 설명회는 물류업계가 친환경화물차의 성능 및 환경성, 경제성을 확인하고 향후 경유화물차의 친환경차량으로의 전환 계획을 검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설명회에는 LNG 트랙터(타타대우사용차, 볼보트럭코리아), 3.5톤 CNG화물차(NGVI), 1톤 LPG 트럭(현대자동차), 1톤 전기트럭(파워프라자)의 실제 차량을 옥외에 전시하고 제원 등을 설명해 물류업계의 이해를 도왔다.

또한 5톤 LNG트럭, 수소전기화물차에 대한 개발현황 및 성능에 대한 발표와 함께 LNG차량 보급에 따른 충전인프라 구축 계획에 대한 발표를 통해 친환경 화물차의 차종별 확대보급과 충전인프라 구축계획에 대해서도 설명이 이뤄졌다.

친환경 화물차의 차종별 기술 개발 현황 발표에 따르면 경유화물차 대비 동등 수준의 성능으로 기술 개발이 추진되었으며, 배출가스의 경우 미세먼지 및 질소산화물, 온실가스 측면에서 큰 개선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친환경 화물차업계는 앞으로 화물차 수요업계에서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해 갈 경우, 제작 업체도 차량 성능 및 친환경성을 한층 더 개선시킨 모델들을 출시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며 천연가스 차량의 경우 Cummins Westport(미)社는 2016년 질소산화물 수치를 정부기준대비 90%까지 낮춘 제품을 이미 출시하고 있기 때문에 기술 개발을 통한 추가적인 환경성 개선도 기대되고 있다.

행사에 참석한 각 물류연합회와 대형물류사 관계자들은 그동안 막연히 멀게만 느껴졌던 친환경 화물차에 대한 이해는 물론, 정부의 강력한 미세먼지 저감 정책에 동참하여 친환경차로의 전환을 검토하는 자리가 되었다고 평가하면서, 화물업계에서 꼭 필요한 차량성능의 개선, 충전인프라 확충, 그리고 정부지원제도 마련 등에 대한 필요성을 밝혔다.

행사를 주관한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의 김병식 회장(한국가스공사 영업처장)은 “친환경 화물차 설명회가 우리나라 물류업계의 친환경 화물차에 대한 수요증대를 불러 일으키고 차량업계의 기술개발과 가격경쟁력을 높이며 궁극적으로 국민건강 보호에 이바지하는데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LNG화물차들이 가스공사 서울본부 주차장내에 전시되어 있다.

유재준 기자 jjyoo@gas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8
default_bottom
#top